닻 올린 윤석열號…검찰개혁 뒷받침할 인사는?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11:42]

닻 올린 윤석열號…검찰개혁 뒷받침할 인사는?

송경 기자 | 입력 : 2019/07/19 [11:42]

▲ 윤석열 검찰총장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된 거짓말 논란에도 불구하고 “검찰의 주인이자 의뢰인은 국민”이라고 강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문재인 대통령이 7월16일 ‘국민검사’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 후보자의 임명안을 재가하면서 7월25일자로 법정 임기가 시작됐다.


윤 총장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된 거짓말 논란에도 불구하고 “검찰에 실망했으면서도 아직은 기대를 거두지 않은 분들을 가슴에 새기겠다” “검찰의 주인이자 의뢰인은 국민”이라고 강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새로 출범하는 윤석열호(號)에 부정부패 척결과 검찰 개혁이라는 중책이 맡겨진 만큼 신임 검찰총장이 진행할 향후 검찰 인사에 관심이 쏠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7월16일 오후 윤 총장의 임명을 재가했다. 윤 총장은 7월24일 퇴임 한 문무일 검찰총장의 뒤를 이어 43대 검찰총장에 올랐다. 공식 임기는 25일 0시부터 시작된다.


신임 총장 임기 시작과 함께 검찰 인사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법무부는 우선 검찰 고위직 인사를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고검장급 자리 9곳 중 5곳이 공석 상태로, 향후 추가 사임 여부에 따라 고검장 승진 규모가 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총장 후보자 지명 후 사퇴했거나 퇴직 의사를 밝힌 고검장은 봉욱(54·19기) 전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박정식(58·20기) 서울고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등이다. 이 고검장이 올해 초 개청한 수원지검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이 된 대전고검장 자리도 대상이다.


이와 함께 황철규(55·19기) 부산고검장과 조은석(54·19기) 법무연수원장,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등의 사퇴 여부에 따라 승진폭이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황 고검장은 오는 9월 국제검사협회(IAP) 회장 취임 전까지 검찰에 남을 것으로 전망되며, 김 차관은 현재 차기 공정거래위원장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사임 폭에 따라 향후 윤 총장 선배 기수의 고검장 승진 인사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재직 중인 21~22기 검사장은 10명으로, 고검장 인사에 따라 이들의 거취 여부가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사에서 고검장으로 승진하는 선배 기수들은 검찰에 남을 가능성이 높다. 윤 총장 후보자 지명 이후 사의를 표한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도 동기들에게 “검찰에 남아 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사단’으로 알려진 검사들의 인선도 주목된다. 검찰 안팎에선 윤 총장이 2013년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함께 일한 후배들을 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과거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 비자금 조성 사건과 국정농단 사건 수사에서 호흡을 맞춘 한동훈(46·27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유력 검사장 승진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준비팀을 맡은 김창진(44·31)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장도 대검으로 자리를 옮겨 윤 총장 보좌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 진재선(45·30기) 법무부 형사기획과장과 김성훈(44·30기)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 박영수 특검에서 함께 한 양석조(46·29기)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과 신자용(47·28기) 법무부 검찰과장 등도 중요 보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 총장과 대윤(大尹), 소윤(小尹)으로 불리며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55·25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중앙지검장 유력 후보로 거론됐으나, 청문회 과정에서 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금품수수 의혹이 불거지면서 중요 보직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2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