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이명희·조현아 모녀, 검찰 구형보다 센 처벌 왜?

재판부 “뉘우치는지 의심”…검찰보다 센 형량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9/07/05 [11:09]

한진家 이명희·조현아 모녀, 검찰 구형보다 센 처벌 왜?

재판부 “뉘우치는지 의심”…검찰보다 센 형량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9/07/05 [11:09]

‘도우미 불법고용’ 혐의로 각각 징역 1년6개월·1년에 집행유예
검찰 벌금 3000만·1500만 요청했지만 재판부 높은 징역형 선고

 

▲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7월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필리핀 가정부 불법고용 사건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1년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70)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딸인 조현아(44)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1심에서 각각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판사는 7월2일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이사장에 대해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조 전 부사장에 대해서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2000만 원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대한항공 법인은 벌금 3000만 원을 선고받았다.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7월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필리핀 가정부 불법고용 사건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이 전 이사장과 조 전 부사장에 대해 각각 벌금 3000만 원, 1500만 원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이보다 높은 징역형을 선고한 것이다.


안 판사는 “검찰이 이 전 이사장에 대해 구형한 벌금 3000만 원은 최고형에 해당하는 점을 감안해도 비난 가능성에 상응하는 형벌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안 판사는 또한 “이 전 이사장은 한진그룹 총수의 배우자라는 지위를 이용해 마치 대한항공이 자기 가족 소유 기업인 것처럼 비서실을 통해 가사도우미의 모집 과정과 선발 기준 등에 대한 구체적 지침을 하달했다”며 “또 그 지침을 따를 수밖에 없는 임직원으로 하여금 조직적으로 불법적으로 가담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행위들은 외국인 출국관리를 통한 안전한 국경관리와 대한민국에 체류하는 외국인 관리 및 외국인 인력 수급을 통한 고용시장 정상화와 사회통합을 꾀하려는 국가기능에 타격을 주는 행위“라고 언급했다.


안 판사는 아울러 “필리핀 도우미 중 가장 오래 고용됐던 A씨의 경우는 급여 인상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해 필리핀 현지로 돌아갔는데도 이씨는 마치 법정에서 (자신이) A씨를 귀국시킨 것처럼 양형을 주장했다”며 “(이씨가) 진정으로 범행을 뉘우치는지 의심이 간다”고 지적했다.


안 판사는 조 전 부사장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취지로 징역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안 판사는 “조 전 부사장이 한진그룹 총수의 자녀라는 위치를 이용해 임직원에게 외국인 불법 입국을 조직적·계획적으로 가담하게 했다”며 “또 필리핀 사람들을 소개한 현지 인력 송출업체 비용과 그들의 항공비도 대한항공 인사전략실을 통해 대한항공이 부담했다”고 밝혔다.


언론 보도로 이 사건이 알려지자 가사도우미 B씨를 급하게 출국하게 한 과정에 대해서도 “조 전 부사장이 (B씨를) 대한항공 비행기로 가게 한 점은 범행을 감추는 데도 대한항공을 이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이사장은 선고 이후 취재진이 항소 계획을 물었지만 답하지 않았다. 조 전 부사장 역시 ‘벌금형이 아닌 징역형을 선고받을 것이라고 생각했느냐’고 묻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준비된 차량에 서둘러 탑승했다.


이 전 이사장 측 변호인단은 선고 이후 입장문을 통해 “재판 선고 결과를 존중한다”며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 가사도우미 고용과 관련된 그간의 잘못된 점을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나 그 진정성이 제대로 재판부에 전달되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이어 “향후 이 전 이사장의 진실한 반성의 내용이 올바르게 알려질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인 6명을, 조 전 부사장은 필리핀인 5명을 대한항공 직원인 것처럼 초청해 가사도우미로 불법 고용한 혐의를 받는다. 지시를 받은 대한항공 임직원들은 현지에서 가사도우미를 선발하고 일반연수생 비자(D-4)를 발급받아 위장 입국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 6월13일 인천지법에서 열린 관세법 위반 혐의 선고 공판에서 이 전 이사장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과 벌금 700만 원 및 추징금 3700만 원을, 조 전 부사장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480만 원과 추징금 6300만 원을 선고받았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첫째주 주간현대 111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