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의뢰인’ 주인공 유선

“애엄마가 진짜 악한 역할…마음 좀 무거웠죠”

김수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5/17 [10:58]

‘어린 의뢰인’ 주인공 유선

“애엄마가 진짜 악한 역할…마음 좀 무거웠죠”

김수정 기자 | 입력 : 2019/05/17 [10:58]

“이 시대 꼭 필요한 작품이라서 아이 학대하는 계모 역 도전”
“어떤 역할 맡겨도 잘해내는 배우이고파 나만의 도전 계속”

 

▲ 영화 '어린 의뢰인'에서 아이를 학대하는 계모 지숙 역을 맡은 배우 유선.    

 

엄마가 된 배우는 또 다른 출발선상에 놓인다. 기혼 역할을 맡았을 때 더욱 빛을 발한다.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억척스러운 워킹맘을 연기하는 유선(43)이 또 다른 엄마로 변신했다. 5월22일 개봉하는 영화 <어린 의뢰인>에서 아이를 학대하는 계모 지숙 역을 맡았다.


유선은 “전형적인 계모 역을 탈피하고자 노력했다”면서 “진짜 악하게 연기해야 했다. 관객들이 분노를 일으키게끔 표현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막연하게 악인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할 수는 없었다. 감독이 자신을 잘 포장하는 인물이라고 했다. 옷을 잘 입고 메이크업도 예쁘게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유선은 영화 속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분노조절장애가 있고 보험 사기를 저질렀던 인물이며 화를 주체하지 못한다”고 소개했다.


“분노조절장애에 대해 알아보니 가정환경의 영향이 크더라. 부정적인 부모 밑에서 자라면 습관적으로 분노를 표출하는 사람이 된다. 지숙 역시 학대 피해자로 생각했다. 안쓰럽고 불쌍한 인물로 봤다. 우리 사회가 만들어낸 하나의 인간상이라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유선이 출연한 <어린 의뢰인>은 영화 <선생 김봉두>(2003) <여선생 vs 여제자>(2004) <이장과 군수>(2007) <나는 왕이로소이다>(2012) 등을 연출한 장규성(50)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013년 발생한 ‘칠곡 계모 아동학대 사망’ 사건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충분히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느낄 때 출연을 결정한다. 이번 작품 시나리오를 읽고 우리에게 꼭 필요한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영화가 담고 있는 메시지와 구성이 좋았다.”


그러나 실제로도 아이 엄마인 유선은 “촬영장에 갈 때마다 마음이 무거웠다”고 털어놨다.


“딸이 여섯 살이다. 아이를 낳고 나서부터 아동학대 관련 뉴스를 못 보겠더라. 속상해서 안 보려고 피하는 사람이었다. 부모가 되고 나서 아이들이 자라는 환경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어린 의뢰인>은 관객들이 변호사 정엽(이동휘 분)의 시점 변화를 따라가도록 설계됐다. 정엽은 우연히 다빈(최명빈 분)과 민준(이주원 분) 남매를 알게 되지만 늘 귀찮은 대상으로 여긴다. 하지만 아이들과 친해지고 지숙에게 숨겨진 진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아이들에게 미안함을 느낀 정엽은 제대로 된 변호를 시작하기로 결심한다.


“세상에 목소리를 내는 영화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정말 잘 만들자고 각오를 다졌다. 정엽에게 요즘 어른들의 모습이 투영됐다. 내가 작품 안에서 맡은 역할보다 영화가 던지고자 하는 메시지, 주제가 있어야 미덕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는 부모의 사랑이 아이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보여준다. 관객들이 정엽과 똑같은 깨달음을 얻고 극장을 나서면 좋겠다. 자신이 어떤 부모인지, 어떤 어른인지 생각해보게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유선은 2017년 보건복지부의 아동학대 예방홍보대사로 위촉된 유선은 “홍보대사 제안이 왔을 때 내가 부모로서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아동학대의 80%가 친부모에 의한 것이라는 게 가장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유선은 2001년 MBC TV 베스트 극장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사랑>으로 데뷔했다. 드라마 <그 햇살이 나에게>(2002) <태양의 남쪽>(2003) <달콤한 스파이>(2006) <부탁해요 캡틴>(2012) <크리미널 마인드>(2017)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2018~2019), 영화 <4인용 식탁>(2003) <범죄의 재구성>(2004) <이끼>(2010) <가비>(2012) <돈 크라이 마미>(2012) <1급기밀>(2018) 등에 출연했다.


“항상 새로움에 도전하고 매번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유선’하면 딱히 떠오르는 이미지가 없다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고민도 있었다. 하지만 필모그래피가 쌓이다 보니 이제는 다양한 역할에 도전한 배우로 인식해주는 것 같다. 앞으로도 목표하는 지점이 그렇다. 어떤 역할을 맡겨도 잘해내는 배우이고 싶다. 앞으로도 나만의 도전은 계속될 것 같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9월 둘째주 주간현대 1111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