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채용비리 수사주체 남부지검→중앙지검 옮겨라"

KT새노조, 남부지검 수장 장인 청탁 드러나자 수사대상 확대+수사주체 교체 요구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7:11]

"KT 채용비리 수사주체 남부지검→중앙지검 옮겨라"

KT새노조, 남부지검 수장 장인 청탁 드러나자 수사대상 확대+수사주체 교체 요구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9/05/10 [17:11]

▲ KT 부정 채용을 수사 중인 서울 남부지검 수장인 권익환 검사장의 장인이 처조카 취업을 청탁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KT 부정 채용을 수사 중인 서울 남부지검 수장인 권익환 검사장의 장인이 처조카 취업을 청탁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KT 채용 비리 의혹을 가장 먼저 제기한 KT새노조가 성명서를 발표하고 수사 대상은 확대하고 수사 주체는 서울중앙지검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KT새노조는 510일자로 낸 성명을 통해 “KT 채용 비리를 수사해온 서울남부지검 최고 책임자의 처사촌이 채용 비리에 연루된 사실이 밝혀졌다면서 범죄를 수사하던 검사가 자신의 친인척이 범죄자임을 확인하게 됐다는 이 영화 같은 현실을 마주하면서 우리는 KT 채용 비리를 둘러싼 우리 사회 적폐의 사슬이 얼마나 뿌리 깊은 것인가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개탄했다.

 

 

KT새노조는 물론 우리는 남부지검이 수사 과정에서 지검장의 친인척이 채용 비리에 연루된 사실 확인 이후에 적법한 절차를 거쳐 수사를 계속 진행했을 것으로 믿는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의 고발 당사자인 KT새노조는 KT 채용 비리 수사가 계속 남부지검에 의해 진행되는 것이 과연 적절한 것인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KT새노조는 지금껏 KT 채용 비리와 관련, 일관되게 청탁자에 대한 고강도 수사와 그에 따른 처벌을 요구해왔다.

 

 

KT새노조는 채용 비리를 직접 집행한 KT 임원들의 불법행위는 처벌받아 마땅한 것임에 틀림 없지만, 불법행위의 근원이 청탁자에 있으므로 이들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필요하다는 게 KT새노조의 주장이었다고 강조하면서 그러나 남부지검은 채용 비리의 꼭지점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 이런 남부지검의 태도는 수장의 장인이 KT 채용 비리 청탁자라는 사실과 관련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KT새노조는 2012년 이후는 물론 황창규 회장 시기의 채용 비리에 대해서도 수사할 것을 거듭 요구해왔다. KT새노조는 그러나 남부지검은 수사대상은 2012년뿐이라고 스스로 수사의 선 긋기를 했다고 지적하면서 이런 남부지검의 선긋기가 뿌리 깊은 적폐들과의 인연 때문이란 의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KT새노조는 “KT 채용 비리는 우리 사회 청년의 미래와 KT의 미래와 직결된 문제이며, 따라서 이의 발본색원이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지금까지 남부지검의 수사를 지켜봐 왔다면서 그러나 그 결론은 청탁자에 대한 수사는 미진했고 남부지검 수장의 친인척이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것이었다고 꼬집었다.

 

 

KT새노조는 검찰 수사의 새로운 전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수사대상 확대와 수사주체 교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KT새노조는 김성태 의원을 비롯 청탁자들에 대해 고강도 수사를 해야 하며 동시에 2012년 뿐 아니라 황창규 회장 시기로까지 수사를 확대하라고 요구하면서 국민의 눈높이로 보자면 남부지검의 수사 미진과 수장 친인척의 범죄연루는 별개의 문제일 수 없다.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라도 수사 주체를 서울중앙지검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6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1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