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여야 회동 제안…꼬인 정국 풀릴까?

한국당 황교안 "국정현안 논의 얼마든지"…나머지 야3당도 일제히 환영의 뜻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3:52]

문 대통령 여야 회동 제안…꼬인 정국 풀릴까?

한국당 황교안 "국정현안 논의 얼마든지"…나머지 야3당도 일제히 환영의 뜻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9/05/10 [13:52]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월9일 오후 울산 울주군 한수원 새울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원전관련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 사진출처=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정 협의체제안이 꼬인 정국을 푸는 실마리가 될 수 있을까?

 

510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회동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나머지 야3당도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혀 얽히고 설킨 정국이 풀리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문 대통령은 59일 저녁 취임 2주년 기념으로 KBS 특집대담을 진행하고 패스트트랙같이 당장 풀기 어려운 문제를 주제로 하기 곤란하다면 북한식량지원 문제, 남북 문제 등에 국한해서 회동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뒤 처리해야 할 민생 법안도 많이 있고, 추경 문제도 논의해야 한다. 이런 국면에서 필요한 것이 지난번에 합의했던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가동하는 것이라며 여야 지도부 회동을 제안했다.

 

나흘째 민생투쟁 대장정을 이어가고 있는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경북 영천시 대창면 구지기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대북식량지원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 회동을 제안한 것과 관련, “대통령과 여야 대표회담 자체는 해야 할 일이고 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황 대표는 대통령과 만나 북한에 식량을 나눠주는 문제만 이야기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냐며 대북식량지원을 위한 대화에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면서도 국정 전반에 현안이 많다. 패스트트랙 등 잘못된 문제들 전반에 대해서 논의한다면 얼마든지 응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그러나 우리가 북한을 도와주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바람직한 일이지만 그것도 상황에 맞아야 한다는 말로 대북식량지원에 반대 입장을 취하면서 북한은 주민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아무런 관심이 없고 오로지 핵 고도화에만 전념하고 있다. 그런 북한에 대한 엄중한 제재가 필요한 상황애 국제사회가 오판할 수 있는 일은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나머지 야3당은 문 대통령의 회동 제안에 일단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다만 회동의 의제를 대북 식량지원 문제로 한정하는 것이 아니라 민생문제 등 산적한 현안까지 포함할 것을 주장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5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모처럼 여야 영수회담을 제안했는데 일단 환영할 일이라며 남북관계가 어려움에 빠질수록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대북식량지원 문제와 관련해서는 말씀드리기 어려운 이야기지만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안보를 튼튼히 하면서도 동족의 기아 상태를 해소하는 데 (우리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아울러 대북 문제뿐만 아니라 산적한 국정 과제를 여야가 한 자리에서 흉금을 털어놓고 이야기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한국당도 국정 논의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 여야 논의의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도 지난 10개월 넘게 야당 대표와의 소통이 한 번도 없었다늦었지만 당연한 수순이라는 말로 문 대통령의 여야 회동 제안에 대해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의제를 북에 대한 식량지원과 남북문제로 한정한다는 말은 적당하지 않다당연히 현안과 관련해 민생 문제, 선거제 개혁도 얘기할 수 있는 것이고, 남북문제만 얘기한다는 것은 소통의 모습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6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1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