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0.7% 올라 48.0%

2주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우세…재빠른 산불대처·한미정상회담 상승세 한몫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0:47]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0.7% 올라 48.0%

2주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우세…재빠른 산불대처·한미정상회담 상승세 한몫

송경 기자 | 입력 : 2019/04/15 [10:47]

▲ 지난주 한미정상회담 개체 등에 힘입어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2주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2주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YTN 의뢰로 48일부터 12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9(무선 80: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942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1주일 전 41주차 주간집계 대비 0.7%p 오른 48.0%(부정평가 46.8%)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1.0%p 낮아진 46.8%(매우 잘못함 31.1%, 잘못하는 편 15.7%)를 기록. 긍정·부정 평가는 1.2%p의 격차로 최근 4주 연속 팽팽하게 엇갈린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0.3%p 증가한 5.2%를 기록했다.

 

1주일 전 강원 지역에서 발생했던 대규모 산불에 대한 정부대처가 여론의 호평을 받은 것과 주 후반 한미정상회담 소식이 주요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으나, 주초 박영선·김연철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거센 반발, ‘강원산불 대통령 책임공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망 정권 책임론공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자격 논란 등으로 상승 폭이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일간으로는 1주일 전인 4546.9%(부정평가 49.4%)로 마감한 후, 강원 지역 대규모 산불에 대한 정부대처를 두고 여론의 호평이 이어지고, 일부 야당 정치인의 강원산불 대통령 책임공세와 박영선·김연철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거센 반발이 집중되었던 48일에는 47.3%(부정평가 48.3%)로 올랐다가, 일부 야당 정치인과 언론의 조양호 사망 정권책임공세, ‘청와대 경호처장 갑질공세 등이 지속됐던 49일에는 46.6%(부정평가 48.2%)로 내렸으나, 전날에 이어 2021년 고교 무상교육 전면 확대 소식이 이어지고,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했던 410일에는 48.3%(부정평가 46.4%)로 다시 상승했다.

 

이후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식과 헌법재판소의 낙태죄에 대해 헌법 불합치 결정, ‘강원 산불 문 대통령 행적가짜뉴스 고발 조치 예정 등의 소식이 있었던 411일에는 48.5%(부정평가 46.9%)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보유 주식을 두고 적격성 공방이 이어지고 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소식이 전해졌던 412일에는 47.9%(부정평가 46.5%)로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계층별로는 충청권과 서울, 경기·인천, 20대와 60대 이상, 무직과 학생, 사무직, 보수층에서 상승한 반면, 호남과 부산·울산·경남(PK), 대구·경북(TK), 30대와 40, 노동직과 가정주부, 자영업, 진보층에서는 하락했다.

 

주간집계 결과 대전·세종·충청(4.2%p, 47.7%51.9%, 부정평가 45.2%), 서울(3.5%p, 46.5%50.0%, 부정평가 46.9%), 경기·인천(2.3%p, 46.8%49.1%, 부정평가 46.3%), 연령별로는 20(4.6%p, 47.4%52.0%, 부정평가 40.5%), 60대 이상(2.4%p, 33.3%35.7%, 부정평가 58.8%)에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또 직업별로는 무직(6.8%p, 34.3%41.1%, 부정평가 51.6%), 학생(3.7%p, 44.1%47.8%, 부정평가 46.8%), 사무직(2.8%p, 57.4%60.2%, 부정평가 36.4%),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3.4%p, 72.0%75.4%, 부정평가 21.7%), 민주당 지지층(3.2%p, 86.1%89.3%, 부정평가 7.7%), 바른미래당 지지층(1.1%p, 18.8%19.9%, 부정평가 75.9%),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2.2%p, 20.4%22.6%, 부정평가 73.1%)에서 상승세를 기록했다.

 

그 반면, 광주·전라(6.7%p, 68.6%61.9%, 부정평가 31.9%)와 부산·울산·경남(3.0%p, 44.1%41.1%, 부정평가 50.4%), 대구·경북(2.6%p, 36.9%34.3%, 부정평가 58.5%), 30(2.2%p, 57.7%55.5%, 부정평가 41.0%)40(1.4%p, 61.1%59.7%, 부정평가 36.7%), 노동직(3.7%p, 46.9%43.2%, 부정평가 48.6%)과 가정주부(2.5%p, 44.2%41.7%, 부정평가 53.6%), 자영업(1.6%p, 41.6%40.0%, 부정평가 56.2%), 민주평화당 지지층(8.9%p, 62.8%53.9%, 부정평가 42.3%)과 무당층(4.2%p, 31.3%27.1%, 부정평가 54.6%), 진보층(3.6%p, 76.3%72.7%, 부정평가 24.4%)에서는 하락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48부터 12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6470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9명이 응답을 완료, 5.4%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09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