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야당의 ‘외교결례’ 지적질 비꼰 내막

“상대국가 어떤 말도 없는데 ‘외교결례’ 운운하는 건 상대국에 대한 ‘결례’"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3/22 [17:01]

탁현민, 야당의 ‘외교결례’ 지적질 비꼰 내막

“상대국가 어떤 말도 없는데 ‘외교결례’ 운운하는 건 상대국에 대한 ‘결례’"

송경 기자 | 입력 : 2019/03/22 [17:01]

▲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3월13일 말레이시아 국왕 주최 국빈만찬에서 인사말을 하는 장면.     © 사진출처=청와대


탁현민 대통령행사기획 자문위원이 보수언론과 야당의 줄기찬 대통령 외교결례지적에 대해 한방을 먹였다.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맡았다가 사임하고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그는 상대국은 아무 불만이 없는데 자국의 대통령이 실수를 했다고 야당이 나서서 이렇게 얼척없는 주장을 하는 경우는 참 흔치 않은 것 같다고 비꼬았다.

 

탁 위원은 3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가 상대국에게 결례를 범했다면 아주 공식적으로 분명하게 상대국으로부터 항의를 받게 된다면서 상대국가가 어떤 말도 없는데 외교 결례를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상대국에 대한 결례’"라고 주장했다.

 

탁 위원은 이어 상대국은 아무 불만이 없는데 자국의 대통령이 실수를 했다고 야당이 나서서 이렇게 얼척없는 주장하는 경우는 참 흔치 않은 것 같다의전이 무언지 모르는 건지, 모르는 척 하는 건지, 모르지만 아는 척을 하는 건지, 알지만 모르는 척하며 그러는 건지라고 혀를 찼다.

 

아울러 그는 어떤 이유에서건 근거가 박약한 트집은 대통령뿐 아니라 상대국가에 대한 큰 결례라는 사실을 아셨으면 한다고 야당을 향해 일침을 놓았다.

 

탁 위원은 또한 대통령의 해외순방은 외교부와 청와대에 파견된 외교부 공무원들이 전담하고 국내 행사기획과는 업무적으로 분리되어 있다순방행사의 의전은 외교부의 의전장이 총책임을 맡고, 대통령의 의전비서관은 의전장과 협업하며 대통령을 수행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니 외교전문가가 아닌 사람이 순방행사를 맡는다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라고 반박을 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09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