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게이트 수사촉구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이 사람, 이 주장]홍정식 활빈단 대표 "버닝썬 유착 철저히 파헤쳐라"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3/18 [17:11]

버닝썬 게이트 수사촉구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이 사람, 이 주장]홍정식 활빈단 대표 "버닝썬 유착 철저히 파헤쳐라"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9/03/18 [17:11]


권력과 사회 비리 현장에는 어김없이 플래카드를 들고 나타나는 시민단체 활빈단을 이끄는 홍정식 대표가 조선시대 허균의 소설 <홍길동전>에 나오는 의적단 활빈당처럼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사법기관 앞에 나타나는 등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홍 대표는 최근 '버닝썬 게이트'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경찰의 본산 경찰청과 대검찰청 앞에 출몰해 플래카드를 내건 채 사법당국의 철저 수사를 촉구하며 '고위직 뿌리 조심 운동'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홍 대표는 지난 3월16일 경찰청, 서울지방경찰청, 청와대, 대검찰청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문무일 검찰총장, 민갑룡 경찰청장을 향해 "성범죄, 마약, 동영상 유포, 탈세 등 연예인 비리를 감싸 봐주는 버닝썬 유착 관련 경찰 총경 및 그 윗선까지 철저히 파헤쳐 엄벌하도록 이낙연 국무총리를 통해 특명지시를 내리라"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2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