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엄문건 수사, 오리무중 빠져버린 이유

도망친 핵심인물 조현천…‘용두사미’ 수사 되어버렸다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11/10 [20:47]

계엄문건 수사, 오리무중 빠져버린 이유

도망친 핵심인물 조현천…‘용두사미’ 수사 되어버렸다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11/10 [20:47]

우리나라는 수십년간 군부세력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장기 집권한 아픈 역사가 존재한다. 총을 들고 국민들 강압적으로 통치해온 그들로 인해 수많은 민주투사들이 피를 흘렸으며, 결국 시민들의 힘으로 민주주의를 쟁취했다. 하지만 최근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박근혜 탄핵 정국 당시, 촛불시위를 무력으로 제압하려고 군 내부에서 모의를 한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이를 주도적으로 모의한 국군기무사령부를 합수단이 집중수사 했지만, 결국 사건 핵심 인물인 조현천 전 사령관이 해외로 도주하면서서 최종 진상규명에 이르지 못한 채 사실상 공전하게 됐다. 끔찍한 ‘계엄령’에 대한 진실은 밝혀질 수 있을까?


합수단, 기무사 간부 기소…문건 숨길 ‘위장 TF’ 적발해
핵심 조현천 신병확보 실패…관련자들 일제히 혐의 부인
동선 매우 수상하지만…문서 작성 목적 규명되는 게 핵심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계엄문건’ 청문회 열기로 합의

 

▲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사진출처=KBS 뉴스 캡처>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는 ‘계엄 검토’ 자체가 문제가 될 것을 당시에도 인지하고 있었다. ‘위장 TF’를 계엄 문건이 만들어진 시기에 맞춰 출범한 점, 여러 방법으로 자신들의 행적을 은폐하려 한 점 등이 그 증거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넷째주 주간현대 1092호 헤드라인 뉴스
1/4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