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건축허가 및 건축계획심의 동향

건축허가 면적 전년 동월대비 35.2% 감소

홍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10/22 [17:02]

지난 9월 건축허가 및 건축계획심의 동향

건축허가 면적 전년 동월대비 35.2% 감소

홍의민 기자 | 입력 : 2018/10/22 [17:02]
    제주특별자치도
[주간현대]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제주특별자치도의 지난 9월 건축허가는 671동 143,148㎡로 전년 동월 대비 면적기준으로 35.2% 감소했고, 전월 대비 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대비 건축허가 면적이 감소한 것은, 주거용 건축물, 상업용 건축물 감소 등 전체적으로 감소한데 따른 것이다.

주거용 건축물의 면적기준 용도별로 분석해보면 다가구주택이 소폭 증가하였으나, 단독주택 , 연립주택, 다세대주택,아파트 등의 건축허가 면적이 감소한 영향으로 나타났으며, 상업용 건축물의 면적기준 용도별로 분석해보면 근린생활시설이 소폭 증가하였으나, 숙박시설, 업무시설 등의 건축허가 면적이 전체적으로 감소한 영향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월 대비 건축허가 면적은 7.6% 감소, 이는 문교·사회용 건축물이 소폭 증가 하였으나, 주거용 건축물, 상업용 건축물,공업용 건축물 등의 건축허가 면적이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문화 및 집회시설, 종교시설, 노유자시설, 운동시설 등 2018년 제주지역의 건축허가의 흐름을 살펴보면 전년도와 비교했을 때 크게 감소하였으며, 주거용 건축물과 상업용 건축물 중심으로 그 감소폭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9월 건축계획심의는 328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33% 감소, 전월 대비 32% 감소했다.

건축계획심의 결과를 유형별로 분석하면 원안동의 177건, 조건부동의 74건, 재심의 40건, 반려 6건,보류 · 보완이 31건으로 분석됐다.

향후 제주 건축경기는 미분양 주택 수가 꾸준히 높은 수준을 유지 하는 점, 주택매매가격 및 토지가격 상승 등으로 인한 투자심리 위축 등 최근 흐름을 고려할 때 당분간 건축허가 면적과 건축계획심의 건수의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2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