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추진

올해부터 2025년까지 3887억 투입 1일 처리용량 22만톤으로 증설

홍의민 기자 | 기사입력 2018/10/15 [16:59]

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추진

올해부터 2025년까지 3887억 투입 1일 처리용량 22만톤으로 증설

홍의민 기자 | 입력 : 2018/10/15 [16:59]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주간현대]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시 동지역 하수처리와 악취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고, 청정 제주를 만들기 위해 ‘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한다.

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에는 2019년부터 2025년까지 국비와 도비 등 총사업비 3887억원을 투입되며, 기존 1일 처리용량이 13만톤에서 22만톤으로 9만톤이 증량된다.

특히 방류수 수질개선을 위한 수 처리공법의 현대화 및 하수슬러지 처리공법이 개선되고, 하수처리시설이 전면 지하에 시설되면서 하수처리 및 악취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될 전망이다.

또 하수처리시설 위 지상에는 주민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원 등이 조성돼 친환경 하수처리장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제주 하수처리장은 1993년과 1999년에 시설돼 25여 년 간 제주시 동지역 생활하수를 원활히 처리해 왔지만 최근 유입인구와 각종 개발사업 증가에 따른 하수발생량이 급격한 증가로 기존시설 처리용량 과부하 및 시설 노후화에 대비해야 할 상황이다.

제주도는 이에 광역하수도정비기본계획 수립 시 기존시설의 완전 지하화 하는 현대화사업과 시설용량 증설에 대해 환경부 승인을 얻은 바 있다.

지난 7월부터는 제주 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기본방향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 용역에서는 국고지원 방안을 비롯해 무 중단 공사기법, 시설부지의 적정성 등 환경부 협의를 위한 기본방향이 수립된다.

앞으로 현대화사업의 추진위원회의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공정성과 투명성을 최우선으로 해서 시설물의 현대화사업은 기존부지 내에서 재정사업 추진을 원칙으로 하여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무 중단 공사기법은 철거대상 시설의 대체시설을 우선 시공하여 가동한 후 대상시설을 철거한 후 다음단계 부지를 확보하는 방식이다.

제주 하수처리장 시설부지는 총면적 111,466㎡중 2/3정도가 소요될 전망이다.

총사업비는 3,887억원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하수처리시설 증설에 대한 사업비만 국고지원이 예상되어 기존시설 현대화사업에 필요한 사업비 대중앙 절충을 통해 추가로 국고지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사업추진은 건설사업관리와 설계시공 일괄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토목, 건축, 기계, 전기, 계측제어, 조경 등 지역업체 참여를 보장하고 내년도에 건설사업관리와 환경영향평가 용역을 병행 시행하여 사업기간을 최대한 단축시켜 나갈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우선 내년도 예산에 67억원을 편성하여 건설사업관리 및 환경영향평가 용역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행정부지사를 총괄로 하고, 관련 실·국장이 참여하는 제주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추진을 위하여 예산지원 및 분석, 전담조직 신설, 갈등민원 해소, 해양오염 방지 등 종합적인 행정지원을 위한 기획단이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주민 대표와 전문가, 행정이 함께 참여하는 제주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쟁점사항별 토론과 협의과정을 거쳐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제주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기본계획이 수립되면 올해 하반기부터 중앙정부와 재원협의 등 각종 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라며 “2025년까지 3,887억원을 투입해 하수처리시설 전체를 지하에 시설하고, 상부는 공원화 등으로 시설해서 친환경적인 하수처리장으로 건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업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재정투자방식으로 추진하고, 종합적인 공공하수처리 시스템을 구축해 청정 제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에서는 해양수질과 누수 등 도내 다른 하수처리시설에 대해 하수처리장 주변 수질문제, 처리장 증설에 따른 주민과의 갈등문제, 과다한 중계펌프장 등 관리상 제반사항을 해소하기 위하여 내년에 인력, 재정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주민소통, 환경, 해양, 관광 등 관련부서와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하수처리를 위한 종합대책을 이달 중 수립하여 시설물 관리에 철저를 기하여 나가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9월 둘째주 주간현대 1111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