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그리는 ‘뉴 삼성’의 미래는?

“사회적 상생경영 통한 세계 최고의 기업 만든다”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08/24 [16:29]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그리는 ‘뉴 삼성’의 미래는?

“사회적 상생경영 통한 세계 최고의 기업 만든다”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08/24 [16:29]

삼성이 180조원의 대대적인 투자 계획을 발표하면서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투자금액도 상상이상이지만, 사용처도 ‘공익과 상생’을 신경쓰면서 찬사를 받는 것이다. 이같은 상생 투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평소 생각하던 ‘미래 삼성’에 대한 의중이 드러났다는 데에서도 큰 의미를 같는다.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경영복귀 신호탄을 쏜 이 부회장은 앞으로 자신이 이끌 새로운 ‘뉴 삼성’의 밑그림을 그리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180조 통 큰 투자 담긴 ‘중장기 경영전략’…경영 복귀 신호탄
도전보다는 강점분야의 집중투자…안정적인 미래 먹거리 확보
국내 산업 경쟁력을 제고 하고 국내 혁신 생태계 조성에 앞장
중소기업 지원 활발히…대호평의 ‘스마트공장’ 전수 사업 확대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상문 기자>

 

삼성그룹이 180조원대의 대규모 투자계획을 담은 중장기 경영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 3년간 삼성전자가 투자한 비용보다 65조원 가량 늘어난 규모로 이재용 부회장이 그리는 ‘뉴삼성’이 방향성을 어느정도 짐작케하고 있다.


지난 8월8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내린 ‘180조원 투자’라는 통 큰 결단은 정부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주도적으로 뒷받침, 재계 1위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고 있다. 투자도 정부가 집중 육성하려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분야에 집중됐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7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4호 헤드라인 뉴스
1/3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