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노동자 질식사고’ 포스코, 안전수칙 무시 의혹

유가족 "현장 맹판(blind patch)설치되지 않았다”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1/28 [13:33]

‘포항제철소 노동자 질식사고’ 포스코, 안전수칙 무시 의혹

유가족 "현장 맹판(blind patch)설치되지 않았다”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8/01/28 [13:33]

 

▲ 25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냉각탑 충전재 교체작업을 하던 외주업체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에 질식하는 사고가 발생해 119구급대원이 긴급 이송하고 있다. 4명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모두 숨졌다.     ©포항남부소방서

 

가스 질식사고로 사망한 포스코 하청 노동자 유가족들이 사고원인으로 사측의 안전수칙 위반 가능성을 제시했다.

 

포스코 질식사고 사망노동자 유가족 대책위(유족 대책위)28일 보도자료를 통해 포스코 측이 안전장치 역할인 맹판(blind patch)’을 설치하지 않았을 가능성을 언급하며 정부와 사법당국에 철저한 조사를 요청했다.

 

맹판이란 화학·압력장치를 수리하려고 하는 경우 연결된 배관에서 위험물이 누출되거나 분출되지 않도록 막는 덮개판을 말한다. 지난 25일 포항제철소에서 질소가스로 질식한 포스코 사내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4명도 산소공장 냉각기에 설치된 충전재를 교체하던 중 사망했다.

 

대책위는 맹판 설치에 대해 충전재 교체 작업은 질소 유입 가능성이 높아 자·수동 밸브를 반드시 차단해야 하고, 밸브 또한 기체 압력에 의해 열릴 수 있기 때문에 맹판을 배관 사이에 설치해야 한다면서 이는 포스코의 표준작업이며 포스코 내에서 유사작업을 해온 복수 노동자의 증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책위는 지난 125일 가스전문가가 사고 원인조사를 위해 현장 투입됐을 당시 맹판이 설치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측이 맹판을 설치하지 않은 밀폐장소에 노동자들을 투입했다는 주장이다.

 

혹은 산소는 공장 가동 후 72시간 후에 생산할 수 있는데 공장 가동시간에 맞춰 미리 맹판을 제거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두 가지 의혹을 제기하며 대책위는 밸브의 개방 유무와 맹판의 미설치 내지 조기 제거가 확인된다면 이번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며 이는 전적으로 포스코에 책임이 있다면서 정부와 수사당국에 해당 공정의 콤프레샤 가동 이력, 파이넥스 가동 예정시간, 산소공장 가동일지 등을 확보하기 위한 압수수색 등 사법적 조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스코 포항제철소 가스 질식사고에 대해 이성기 고용노동부 장관은 철저한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의지를 나타냈다.

 

지난 26일 사고현장을 찾은 이 차관은 질식재해는 전형적인 재래형 사고로 산소농도측정 누락, 부적합한 보호구의 착용 등 기본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한다면서 재해조사 과정에서 원하청 누구라도 법위반 혐의가 있다면 엄중히 수사해 사고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직접 나서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사고예방대책을 마련해 발표하라고 원청인 포스코에 책임있는 태도를 요구했다

 

ahna101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2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