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한국당의 올림픽 흠집, 도를 넘었다”

“협조는 못할망정 비아냥거리고 냉소하는 것 옳지 않아”

정규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1/24 [11:12]

정동영 “한국당의 올림픽 흠집, 도를 넘었다”

“협조는 못할망정 비아냥거리고 냉소하는 것 옳지 않아”

정규민 기자 | 입력 : 2018/01/24 [11:12]

▲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자유한국당의 평창 동계올림픽 흠집내기에 대해 비판했다. <사진제공 = 김상문기자>    ©주간현대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최근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평양올림픽을 예로 들며 평창 동계올림픽 흠집 내기가 과도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24일 정동영 의원은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발목잡기에 급급하고 평양올림픽을 운운하는 등 냉전적 색깔로 접근하려하는데 이것은 잘못됐다올림픽 정신이 평화의 제전인데 이것을 살리는 데 협조는 못할망정 이런 식으로 비아냥거리고 냉소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평창올림픽이 정치권의 이념 싸움으로 번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 여당은 북과의 단일팀을 통해 대화를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북과의 대화를 시작하는데 국민이 왜 희생해야 하냐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평창 올림픽은 하늘이 우리에게 준 축복이다. 그런데 이 축복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가 노력을 해야 한다남북 교류, 문화체육의 교류를 남북 대화로 바꿔나가고, 남북대화를 통해 북미 대화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올림픽에 이어 패럴림픽이 끝나게 되는 318일까지 두 달의 시간이 있다, 이 두 달의 해빙기 안에 북미접촉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훈련 재개 국면과 북한의 도발 국면이 충돌하는 끔찍한 상황이 재기될 수도 있다. 우리는 그 상황을 막기 위해서 머리를 맞대고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2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