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 관리 실패한 MB…“또 하나의 국정농단”

“결국 MB 본인이 직접 수사를 받게 될 것”

정규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1/24 [11:07]

측근 관리 실패한 MB…“또 하나의 국정농단”

“결국 MB 본인이 직접 수사를 받게 될 것”

정규민 기자 | 입력 : 2018/01/24 [11:07]

▲ 박주민의원은 라디오인터뷰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 본인이 곧 수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김상문 기자>     ©주간현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시 한 포청천 작전에 대해 또 다른 국정농단 가능성이 의심 된다고 주장했다. 민병두 의원은 지난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이 대북 관련 특수활동비를 유용해 야당의원을 사찰하는 포청천 작전을 실행 했다고 밝힌 바 있다.

 

24일 박주민 의원은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민병두 의원이 밝힌 포청천 작전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또 하나의 국정농단 사태로 번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MB정부의 측근들이 앞 다투어 여러 경로를 통해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최근 정두언 전 의원 같은 경우에는 경천동지할 일이 더 있다심지어 대통령 당선 결과도 뒤엎을 만한 일이 세 건 정도 더 있다, 라는 말까지 한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측근들의 여러 가지 진술로 더 이상 멈추거나 돌릴 수 없는 상황까지 갔다고 보고 있다그렇기 때문에 당연히 MB 본인에 대한 수사도 눈앞에 있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이 전 대통령은 측근들의 진술로 수사망이 좁혀지자 법률자문단을 꾸리고 직접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는 시기를 기점으로 가지고 있는 카드를 내놓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포토라인에 설 일은 없을 것 이다라고 주장했지만 드러나고 있는 혐의에 대해 명백한 증거가 제시되거나 또 다른 진술이 보이지 않는 이상 단순히 위협카드 수준에서 머물 것이라 전했다.

 

penfree@hanmail.net

불멸 18/01/30 [10:04] 수정 삭제  
  국정원 특활비는~ 김대중 정권 4년간, 1조9465억원 인데~ 노무현 정권 4년간은, 3조629억원 으로~ 무려 57,3%나 늘어 났다고 한다. 집행내역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고, 감사원과 국회에 견제를 받지 않아도 되어 부조리가 대대적으로 심각한것 같다. 김대중부터 연관이 되어지니 그때부터 조사하여 적폐청산 뿌리뽑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셋째주 주간현대 1120호 헤드라인 뉴스
1/3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