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도 중동붐” 우리은행, 이란 사무소 개소

이광구 우리은행장, 이란 2위 은행 Bank Pasargad와 업무제휴

범찬희 기자 | 기사입력 2016/05/03 [13:23]

“금융권도 중동붐” 우리은행, 이란 사무소 개소

이광구 우리은행장, 이란 2위 은행 Bank Pasargad와 업무제휴

범찬희 기자 | 입력 : 2016/05/03 [13:23]

 

▲ 2일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이광구 우리은행장(오른쪽)과 Kamran Ekhitiar 파사르가드 은행 상임이사와 함께 우리은행 이란사무소의 비즈니스 활성화 및 한-이란 무역거래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제휴를 체결했다. <사진=우리은행>

 

[주간현대=범찬희 기자] 우리은행이 국내은행 최초로 이란에 사무소를 오픈했다.

    

3일 우리은행은 지난 1월 이란 경제제재 해제 후 현지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 2일 이란 사무소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국내은행이 이란에 사무소를 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일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이란 사무소 개소식에는 이광구 우리은행장을 비롯해 이란중앙은행, 이란등록청,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및 현지 진출 한국기업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또 개소식 행사 중 이란 2위 은행인 파사르가드(Pasargad)와 이란 사무소의 비즈니스 활성화 및 한-이란 무역거래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제휴도 체결했다.

    

금번 이란 진출로 우리은행은 24개국 209개 국내은행 최다 네트워크를 보유하게 됐다. 중장기적으로는 500여개까지 확대하여 「Asia Top 10, Global Top 50」 은행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앞으로 두바이, 바레인지점과 함께 「중동지역 금융벨트」를 구축해 이란에 진출한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원활한 금융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난 3월 글로벌 전문 인력을 파견하여 이란시장 조사를 사전에 진행한 결과 신속하게 사무소 개설업무를 진행할 수 있었다”며, “이란 시장개방 초기 정치적인 리스크를 고려하여 사무소 형태로 진출한 후 향후 지점 또는 현지법인 형태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chck@naver.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2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