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난 해소 팔 걷어붙인 KT&G, ‘일자리 나눔’ 눈길

임직원 고용 확대 필요성 공감…105명 정규직 신규 채용

범찬희 기자 | 기사입력 2016/05/02 [14:10]

취업난 해소 팔 걷어붙인 KT&G, ‘일자리 나눔’ 눈길

임직원 고용 확대 필요성 공감…105명 정규직 신규 채용

범찬희 기자 | 입력 : 2016/05/02 [14:10]

 

▲  KT&G가 '임직원 일자리 나눔 '을 통해 인턴사원 105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했다. <사진=KT&G>

 

[주간현대=범찬희 기자] 2일 KT&G가 임직원들의 일자리 나눔을 통해 지난해 선발한 인턴사원 105명을 정규직 직원으로 신규 채용했다고 밝혔다.

    

이번 채용은 일자리 창출을 통한 고용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한 KT&G 임직원들의 노력이 있기에 가능했다.

    

앞서 KT&G는 지난해 10월26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기존 임직원들의 근로시간을 나눠 청년 고용을 확대하는 노사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KT&G는 직장과 가정생활의 양립을 통한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과 출산 장려를 위해 기존 1년이었던 육아휴직 기간을 최대 2년으로 연장했다.

    

또한 직원들의 자기계발과 창업지원을 위한 휴직제도도 신설했으며 연차 사용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아울러 KT&G는 매년 신규채용을 이어오면서 국가적으로 당면한 청년 실업난 해소에 동참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2년부터 영업․생산 분야에서 학력과 나이에 제한을 두지 않는 열린 채용을 진행해오고 있다.

    

KT&G 관계자는 “KT&G는 최근 기업들의 신규채용이 감소하고 청년 실업률이 심각한 상황에서 다양한 방법의 일자리 나눔을 통해 상생을 추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규채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청년 고용 창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nchck@naver.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2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