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온증 동상 주의보…“몸을 따뜻하게 유지하자”

김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15/01/16 [15:53]

저체온증 동상 주의보…“몸을 따뜻하게 유지하자”

김민경 기자 | 입력 : 2015/01/16 [15:53]
고령자는 한파에 취약할 수 있어 더욱 주의해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조건 몸을 따뜻하게 유지


[주간현대=김민경 기자] 1월도 중반에 다다르면서 추위도 절정에 다가왔다. 이에 따라 저체온증 동상에 대한 주의도 요구된다.

질병관리본부는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기 위해 응급실 운영 전국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올해 2월까지 ‘한파로 인한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며, 외출시 장갑, 목도리를 착용하여 따뜻하게 옷을 입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고령자와 독거노인, 노숙인, 만성질환자(고혈압, 심장병, 당뇨 등)는 한파에 더욱 취약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저체온증에도 주의가 필요하다. 저체온증의 증상으로는 말이 어눌해지거나 기억장애가 발생하는 것이 있다.

또 지속적으로 피로감을 느끼거나 의식이 흐려지는 증상이 있다.

저체온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외에서 따뜻한 옷을 입어야 한다. 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다.

무리한 운동은 삼가고 외출 전 체감온도를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 날씨가 추울 때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

kimstory2@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