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이마트 공식 출범, 시너지 창출 속도 낸다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7:24]

통합 이마트 공식 출범, 시너지 창출 속도 낸다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4/07/04 [17:24]

 

이마트와 이마트에브리데이의 통합 법인이 공식 출범하고 통합 시너지 창출을 본격화한다.

 

이마트는 기업형 슈퍼마켓(SSM) 자회사인 이마트에브리데이와의 합병 종료를 보고 하는 이사회를 열고 합병 절차를 완료했다고 1일 공시했다.

 

합병기일은 지난 6월 30일, 합병 종료 보고와 등기신청일은 1일이다.

 

이마트가 2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마트가 이마트에브리데이를 흡수 합병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합병은 통합 매입과 물류 등을 통해 주요 분야의 수익성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고객 기반 성장을 목표로 한다.

 

통합 이마트는 향상된 구매 협상력을 바탕으로 원가 경쟁력을 높여 독보적인 가격 리더십을 확고히 할 방침이다. 동시에 통합 물류를 통한 비용 절감 및 자원 재배치로개선된 수익을 사업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견고히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격과 품질 경쟁력이 한층 강화돼, 고객이 필요로 하는 상품을 상시 최저가 수준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마트와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올해 들어 가격역주행 프로젝트를 통해 기획상품 일부를 함께 판매하는 통합마케팅을 펼쳐왔다. 이 같은 행보도 점차 가속화될 예정이다.

 

특히 7월부터 이마트에브리데이 70여 개 점포에 이마트 후레쉬센터와 미트센터 신선상품이 본격적으로 공급된다. 연내 140여 개점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이에 따라 이마트를 방문하지 않더라도 집 근처 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구입할 수 있는 이마트 기획 상품 등이 늘어나 고객들의 쇼핑 편의성이 향상될 전망이다.

 

즉, 규모의 경제를 확대하고 불필요한 비용과 절차를 줄여 본업 경쟁력을 강화해 궁극적으로 고객 혜택 증대와 편익 향상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협력업체들 역시 통합 이마트와 함께 경쟁력 있는 새로운 상품을 개발해 공급량을 확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판로 다변화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통합 이마트는 합병 후 통합 매입을 위한 조직 및 인프라 정비 등 기반을 다지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통합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전망이다.

 

이마트24 역시 통합 마케팅을 비롯해 노브랜드 기반의 신규 가맹모델 출점 등을 통해 협업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노브랜드 사업모델을 채택한 신규 점포는 50여 일 만에 100호 점을 넘어서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합병 시너지를 통해 본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라며, “또한, 고객들이 실질적으로 느낄 수 있는 혜택을 확대하고 협력 업체와 함께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전사적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둘째주 주간현대 125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