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임직원 성장 지원하는 ‘커리어 위크’ 개최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7:17]

LG화학, 임직원 성장 지원하는 ‘커리어 위크’ 개최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4/07/04 [17:17]

경력 개발하고 성장 기회 탐색하는 ‘제2회 커리어 위크’ 운영

LG화학 경영진과 LG 계열사 리더들이 강사로 나서 인사이트 공유 

영업·마케팅·DX·R&D 등 다양한 전문가의 멘토링 통해 직무 설계

 

 

LG화학이 임직원의 성장과 경력 개발 지원에 나섰다. 경영진과 직군별 전문가에게 직접 멘토링을 받고 커리어 비전을 탐색해 보는 ‘커리어 위크(Career Week)’를 통해서다. 

 

LG화학은 2일부터 나흘간 오산 리더십센터와 온라인에서 제2회 커리어 위크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커리어 위크는 사내외 전문가를 초빙해 강연·멘토링 등의 시간을 갖고, 임직원이 주도적으로 ‘일을 통해 성장하는 기회’를 설계할 수 있도록 돕는 주간이다. 처음 커리어 위크를 시작한 지난해에만 48명의 전문가와 5,526명의 임직원이 경력 개발에 동참했다.

 

LG화학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올해는 LG화학 경영진을 비롯해 LG 계열사 리더들이 일일 강사가 되어 성공 경험과 커리어의 전환점을 공유했다. 내부 강사로는 신학철 부회장과 남철 첨단소재사업본부장, LG 계열사 강사로는 정대화 LG전자 생산기술원장, 김영민 LG경영개발원/경영연구원장,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 이석우 LG전자 북미이노베이션센터(LG NOVA) 센터장, 배경훈 LG AI연구원장 등이 참여했다.

 

동일 사업부 및 동일 직군의 리더와 구성원이 만나는 ‘커리어 멘토링’ 시간에는 연구·개발(R&D), 구매, DX, HR, 영업·마케팅, 환경안전 분야 임직원들이 모였다. 사원·선임급 젊은 직원들이 직군별 최고 리더들과 2시간 넘게 오프라인 네트워킹을 하고, 경력 개발 노하우와 성장 방향성을 나눴다. 

 

멘토링에 참여한 여수 혁신추진팀 조정호 선임은 “다양한 직무 경험을 위해 어떤 것을 언제까지 준비해야 하는지 현실적인 목표를 정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외에도 △경력개발 계획 수립 워크숍 △사업부별 턴 어라운드 사례 발표 △ 팀 단위 긍정 경험 제고를 위한 조직개발 워크숍 △다양한 직무를 경험하고 싶은 구성원에게 타 직무와 팀을 소개하는 세션 등 임직원이 경력 경로를 탐색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커리어 위크에 참여한 신학철 부회장은 “LG화학이라는 무대에서 임직원 여러분이 꿈을 펼치며 도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가겠다”며 “지속 가능한 과학기업으로 LG화학도 구성원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둘째주 주간현대 125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