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농협 회장 '취임 100일' 현장 경영 릴레이

취임 100일 전후하여 지역별 현장경영 “희망농업 행복농촌 구현" 전국 조합장과 긴밀히 소통

김수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6:57]

강호동 농협 회장 '취임 100일' 현장 경영 릴레이

취임 100일 전후하여 지역별 현장경영 “희망농업 행복농촌 구현" 전국 조합장과 긴밀히 소통

김수정 기자 | 입력 : 2024/07/04 [16:57]

 

▲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은 한달여 일정의 지역 현장경영을 통해 조합장들과 소통하며 농협의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희망농업 행복농촌 구현하기 위해 전국 1,111명의 조합장들과 함께 하겠다.”

 

취임 100일 즈음에 현장에서 해답 찾기에 나선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의 다짐이다.

 

강 회장은 취임 100일을 전후하여 지난 6월 5일 전남·광주를 시작으로 7월 3일 경남·부산·울산에 이르기까지, 전국 농·축협을 9개 지역으로 묶어 조합장들을 직접 만나 현장에서 의견을 수렴하고 소통하는 현장경영을 진행했다.

 

강 회장은 지역별로 업무 현황과 숙원사항 등을 점검하고, 자리에 참석한 조합장들과 소통하며, 농업·농촌이 처한 어려운 현실을 극복하고 농협을 발전시킬 방안 등에 대하여 논의했다.

 

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유통구조 개선, 농촌 인력공급과 영농지원 확대, 재해대응체계 구축, 쌀값 안정 및 소 가격 안정화를 위한 노력 등을 중앙회가 앞장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하며, 조합장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취임 이후 첫 현장경영을 지휘한 강호동 회장은 전국 조합장들이 질의한 200건의 농업관련 현안에 직접 답변하였으며, 농협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실천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아울러 전남·충남·경북·경남 현장경영에서는 광역지자체장들과 심도 있는 회의를 통해 지방소멸과 농촌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지자체와 농협간의 긴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였고, 지역과 함께 발전하는 협동조합의 역할을 제시하여 지역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강 회장은 “이번 현장경영은 전국의 각 조합장들과 함께 긴밀히 소통하며 지역 현안을 경청할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 주기적으로 소통하며 희망농업 행복농촌 구현에 전국의 1,111명의 조합장들과 함께하겠다”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둘째주 주간현대 125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