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우, 민주당 최고위원 출사표 “당내 ‘엘리트주의’ 뿌리 뽑는 혁신 앞장서겠다”

“무도한 윤석열 정권과 싸우는 전사 되겠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4/06/28 [17:02]

강선우, 민주당 최고위원 출사표 “당내 ‘엘리트주의’ 뿌리 뽑는 혁신 앞장서겠다”

“무도한 윤석열 정권과 싸우는 전사 되겠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4/06/28 [17:02]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6월 24일 8·18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재명 대표가 연임 도전을 공식화한 직후에 나온 출마 선언이자 이번 전당대회를 앞두고 나온 첫 출사표다.

 

강선우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이곳 당원존에서 당원주권 시대를 열겠다는 각오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 전 대표가 다시 이 대표로 돌아와야 한다”며 “그 길 위에서 우리 당 최고위원 후보로 이 대표의 곁을 지키겠다. 이재명 대통령 시대, 강선우가 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그는 이 대표의 연임 도전을 향한 당 안팎의 비판 여론에 대해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이 아니라 당대명(당연히 대표는 이재명)”이라며 “총선 압승을 이끌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전당대회에서는 연임이니 독재라며 손가락질한다. 이 정도면 그냥 이재명이 싫다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도, 국민의힘도, 우리 안의 기득권조차도 이 대표가 가장 무서운 사람일 것”이라며 “이재명의 개혁이, 이재명의 혁신이, 이재명의 실천이 거침없기 때문”이라고 봤다.

 

아울러 “그렇기에 더더욱 지금 민주당엔 ‘한 번 더 이재명’이 필요하다. 이 대표가 목숨을 건 정치적 도전을 거듭하며 쌓아온 축적의 시간, 이 축적의 시간이 우리 민주당에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대표 연임은 당원의 명령”이라며 “깨어 있는 당원의 조직된 힘으로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더 강한, 더 선명한, 더 확실한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윤석열 정권의 폭정과 무능에 맞서 싸우겠다”며 “국민 앞에서는 한없이 겸손하지만,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향해선 더 치열하게, 더 지독하게, 더 타협 없이 싸우는 전사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최고위원 당선 후엔 “당내 ‘엘리트주의’를 뿌리 뽑는 혁신에 앞장서겠다”는 포부다. 강 의원은 “민주당이 혁신하고 개혁해야 할 대상은 오히려 우리 안에 있었다. 뿌리 깊은 엘리트주의”라며 “당원 누구나 평등하게 1인 1표를 행사하는 진짜 민주당 민주주의 시대를 열어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강 의원은 온라인 당원 출신이다. 그는 당원으로 가입해 직접 총선 비례대표 입후보했던 경험을 강조하며 “이 대표를 뒤따르며 그때 그 마음으로 그때 초심으로 여러분 앞에 섰다”고 했다. 그는 “여러분을 가장 닮은 열 분의 국회의원, 열 분 닮은 당신의 최고위원이 되겠다”며 “강선우를 우리당 혁신의 도구로 삼아달라”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둘째주 주간현대 125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