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형 그랜저’ 출시,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기본 옵션 6가지 늘렸지만 가격 25만 원 인상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6/14 [15:29]

‘2025년형 그랜저’ 출시,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나?

기본 옵션 6가지 늘렸지만 가격 25만 원 인상

송경 기자 | 입력 : 2024/06/14 [15:29]

“그랜저 브랜드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시장의 큰 기대에 부응할 것”

지난해 11만만3000대 팔린 베스트 셀링카 등극···그랜저 인기 꾸준

 

▲ 2025년형 그랜저는 최신 지능형 안전사양인 ‘차로 유지 보조(LFA) 2’를 전 트림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현대자동차가 ‘2025년형 그랜저’를 새로 선보였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고품격 세단, 그랜저는 지난해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11만3047대가 판매돼 베스트 셀링카로 이름을 올리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그랜저의 연식 변경 모델 ‘2025 그랜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6월 5일 밝혔다. ‘2025년 그랜저’의 가장 큰 특징으로는 기본 옵션을 6개 늘리고도 가격 인상은 25만 원에 그친 점을 꼽을 수 있다. 

 

2025 그랜저는 최신 지능형 안전사양인 ‘차로 유지 보조(LFA) 2’를 전 트림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차로 유지 보조 2는 전방 카메라의 작동 영역을 확대하고 조향 제어 방식을 보강함으로써 기존 차로 유지 보조 기능 대비 차로 중앙 유지 성능을 향상시킨 주행 편의 기능이다.

 

이어 블랙 그릴과 블랙 앰블럼 등 블랙 컬러의 외장 요소 일부를 별도로 고를 수 있도록 ‘블랙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새롭게 추가하고 고객 선호도가 높은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 사양을 전 트림 기본화 하는 등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상품 경쟁력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또한 기존 제어기 OTA(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적용 범위를 공조제어기까지 확대해 차량이 항상 최신 사양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했고 컬럼식 기어 R단의 진동 경고 기능 기본화, 실내 소화기 장착 등 고객의 안전을 위한 상품성 개선도 함께 이루어졌다.

 

2025 그랜저는 ▲차로유지보조 2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 시스템 ▲트렁크 리드 조명 ▲후석 시트 벨트 조명 ▲실내 소화기 ▲전자식 변속칼럼 진동 경고 기능 등 새로운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하고도 판매 시작 가격 인상폭을 25만 원으로 최소화했다.

 

특히 캘리그래피 트림의 경우 판매가 99만 원 상당의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추가하고 신규패턴 나파 가죽 시트 등 다채로운 사양을 신규 반영하면서도 판매 가격은 83만원 인상에 그치는 만큼, 실질적으로는 가격 인하가 이뤄졌다고 볼 수 있다.

 

2025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2.5 모델의 경우 ▲프리미엄 3768만 원 ▲익스클루시브 4258만 원 ▲캘리그래피 4721만 원이다. 또 가솔린 3.5 모델의 경우 ▲프리미엄 4015만 원 ▲익스클루시브 4505만 원 ▲캘리그래피 4968만 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리미엄 4291만 원 ▲익스클루시브 4781만 원 ▲캘리그래피 5244만 원이다. 

 

현대차는 2025 그랜저 출시를 기념해 6월 중 그랜저를 신규 계약하고 9월 내 출고한 고객을 대상으로 1년/2만km 이내 발생한 외장 손상에 대해 부위별 보장한도 금액 안에서 수리 및 교체를 보장하는 ‘바디케어 무상가입 이벤트’를 준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의 목소리를 담아 상품성을 제고하는 사양 개선을 기반으로 이번 2025 그랜저를 준비했다”며 “40년 가까이 축적해 온 그랜저 브랜드의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앞으로도 계속해서 시장의 큰 기대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둘째주 주간현대 125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