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설계자’로 돌아온 강동원 진지한 인터뷰

“어, 얘 좀 달라졌는데…이렇게 느꼈으면 좋겠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4/06/14 [13:54]

영화 ‘설계자’로 돌아온 강동원 진지한 인터뷰

“어, 얘 좀 달라졌는데…이렇게 느꼈으면 좋겠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4/06/14 [13:54]

청부살인 조직 리더 차갑고 건조한 변신 “감정 폭 더 깊어졌다”

“전에 없던 얼굴 새로 발견해 만족···내가 성장했다는 걸 느낀다”

 

▲ 배우 강동원.  

 

“나의 팬들은 분명히 느낄 것이다. ‘어, 얘 좀 다른데’ 이렇게.”

 

배우 강동원(43)은 지난 5월 24일 서울 종로구에서 진행된 영화 <설계자> 인터뷰에서 “관객이 봤을 땐 못 느낄 수도 있겠지만, 나의 팬들은 분명히 느낄 것이다. (영일은) 되게 서늘한 캐릭터다. 그런 부분에서 나도 ‘배우로서 이런 지점들을 할 수 있는 배우가 됐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다. 강동원은 청부 살인 조직 삼광보안의 리더 영일 역을 그렸다. 영일은 강동원이 지금껏 연기한 캐릭터 중 가장 차갑고 건조하다. 그는 이 인물을 맡기로 하면서 자신의 새로운 얼굴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간 경험도 많이 쌓이고 이런 캐릭터를 할 때도 됐다고 생각해서 들어갔다. (작품을) 찍으면서 캐릭터를 더 만들 어가는 경우도 있는데, 이번 캐릭터는 하기 전에 만들어져 있었다.”

 

강동원은 이번 작품을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로 시나리오를 꼽았다. 

 

“시나리오가 재밌었다. 살인 청부를 사고사로 위장해서 의뢰인의 요구를 들어준다는 콘셉트 자체가 재밌었다. 기존의 범죄물과 다르게 심리 드라마처럼 풀어나가는 것도 신선했고. 영일이 뭐가 진짜인지 믿지 못하게 되면서 미쳐가는 느낌도 좋았다.”

 

<설계자> 속 영일은 경계선 인격장애와 소시오패스적인 성향이 있는 캐릭터다. 사람을 곁에 두기 위해 가스라이팅도 서슴지 않는다. 점점 미쳐가는 영일이 아무도 믿지 못하게 되면서 일어나는 변화를 표현해야 했다. 강동원은 “관객이 영일의 심리 상태에 집중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사건 때문에 긴장감이 생기기도 하지만 영일의 심리 상태를 통해 긴장감이 일어나기도 한다. 영일의 표정 때문에 (관객이) 긴장감을 느꼈으면 좋겠다. 내가 이런 역할 맡은 걸 아마 보지 못했을 것이다. 예전에 분노하는 신이랑 지금 분노하는 신을 보면 좀 깊이가 다르다. 나이가 들면서 감정의 폭도 다양해진 것 같다.”

 

이번에도 강동원의 얼굴에 대한 얘기를 빼놓을 수 없다. 강동원이 출연한 영화가 대개 그렇듯 이번 작품 역시 그의 얼굴을 최대한 활용한 연출을 보여준다. 이요섭 감독은 강동원에게 ‘흑미남’이라는 새로운 별명도 붙여줬다. 그러나 누군가는 변함 없이 잘생긴 외모로 만들어진 피터팬 이미지 때문에 배우로서 아쉬운 점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한다. 

 

“내가 피터팬 이미지라는 생각은 안 해봤다. 이미 중년으로 접어들고 있다. 마냥 소년 같은 이미지는 절대 아닌 것 같다. 다들 나한테 ‘너는 왜 이렇게 나이가 안 들어’ 이러다가도 다들 옛날 작품 보면 ‘너 나이 들었다’고 한다.(웃음)”

 

어느덧 배우 21년 차. 강동원은 한 인터뷰에서 ‘은퇴 없이 죽을 때까지 연기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그에게 연기론을 묻자 “나는 제일 중요한 게 있다. 언젠가부터 생각이 든 건데, 인물을 표현할 때 제일 중요한 건 상상력이다. 나머지는 어쨌든 기본기이다”라고 답했다. 그럼에도 그는 기본기를 잊지 않는다. 강동원은 이번 작품에서도 초심으로 돌아가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연기할 때 되게 긴장되는 순간들이 있다. ‘왜 이렇게 안 되지’ 하고 생각해보면 몰입을 못해서 호흡하는 걸 까먹는 것이다. 몸이 경직되고 그러다 보면 연기가 딱딱해진다. 그런 경험들이 많이 쌓이다 보니 이번 작품은 처음부터 작정하고 호흡을 신경 썼다.”

 

“개인적으로 영일의 모습에 굉장히 만족한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다. 하지만 평소에 없던 얼굴이 생긴 느낌이다. 재키에게 화를 내는 장면에서도 진심으로 화가 났으니까. 분노를 억누르는 느낌이랄까. 개인적으로 이번 작품은 배우로서 한층 성장했다는 게 느껴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둘째주 주간현대 125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