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티웨이항공과 기내식 공동개발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5/16 [17:05]

CJ제일제당, 티웨이항공과 기내식 공동개발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4/05/16 [17:05]

‘소고기 버섯죽’, ‘소시지&에그 브런치’ 등 2종 선보여···16일부터 신규 취항 유럽 노선서 운영

최근 기내식 공동 개발 업무협약 체결···식품-항공 분야 글로벌 경쟁력 토대로 협업 확대

R&D연구·전용라인 투자 통한 국내 최초 완제형 냉동 기내식 개발 등 ‘K-기내식’으로 영역 확장

 

▲ CJ제일제당-티웨이항공 ‘유럽 노선 기내식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박충일 CJ제일제당 B2B 사업본부 본부장(사진 오른쪽)과 김형이 티웨이항공 경영본부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푸드 세계화를 선도하는 CJ제일제당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최초로 유럽 노선을 취항하는 티웨이항공과 손잡고 기내식 메뉴를 선보인다.

 

CJ제일제당은 티웨이항공과 함께 개발한 기내식 2종을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 메뉴는 5월 16일부터 신규 취항하는 티웨이항공의 인천-자그레브(크로아티아) 노선에 서비스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양사가 공동 개발한 원밀형(One Meal) 메뉴는 ‘소고기 버섯죽’, ‘소시지&에그 브런치’ 등 2종이다. 비행시간이 10시간 이상 걸리는 유럽행 노선에서 두 번째로 제공되는 메뉴로, 장거리 비행에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됐다.

 

우선 ‘소고기 버섯죽’은 야채죽 위에 볶음 소고기, 계란, 표고버섯의 세 가지 토핑을 올린 한식 메뉴다. 기내 조리 조건에 맞춰 최적의 죽 식감, 토핑의 구성과 크기를 적용해 부드러우면서도 씹는 맛이 조화로운 것이 특징이다. ‘소시지&에그 브런치’는 CJ제일제당의 차별화 기술인 ‘에어 셀(Air-cell)’ 기술을 적용해 스크램블 에그의 포슬포슬함을 극대화했으며, 기내 오븐 조리에 최적화한 부드러운 식감을 구현해냈다.

 

또한, 기내식 2종 모두 친환경 종이 트레이를 적용해 기내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고, 대신 메뉴 중량은 늘려 하늘에서도 든든한 한끼 식사가 가능하다.

 

▲ CJ제일제당-티웨이항공 공동개발 기내식 신제품 2종 이미지. 

 

CJ제일제당이 배포한 이 보도자료에 따르면, CJ제일제당과 티웨이항공은 또한 최근 기내식 공동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CJ제일제당 박충일 B2B사업본부장, 티웨이항공 김형이 경영본부장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된 협약을 통해 CJ제일제당은 완제형 냉동 기내식 개발, 티웨이항공은 노선별 메뉴 판매 및 마케팅 등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70여 년간 국내 식품업계를 이끌어 온 CJ제일제당은 그동안 끊임없는 R&D 연구와 전용라인 투자를 통해 기내 환경에 최적화된 조리와 취식 조건을 확보하고 최상의 맛 품질을 구현해 왔다.

 

특히 국내 최초 완제형 냉동 기내식 개발에 성공, 차별화 기술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2023년부터 국내 주요 항공사에 기내식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또한 기내 오븐 적용 가능한 종이 트레이로 패키지 경쟁력까지 갖추며 ‘지속 가능한 기내식’ 문화를 선도하고 기내식의 발전과 진화를 이끌고 있다.

 

박충일 CJ제일제당 B2B 사업본부 본부장은 “식품과 항공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양사가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대가 크다”며, “향후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다양한 맞춤형 메뉴들을 선보이며 전 세계 고객들이 차별화된 맛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