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車조명 모듈 조 단위 사업으로 키운다!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5/16 [16:30]

LG이노텍, 車조명 모듈 조 단위 사업으로 키운다!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4/05/16 [16:30]

車조명 모듈 ‘넥슬라이드’, 누적 수주 146건·연평균 매출 47% 성장

“두께는 더 얇게, 빛은 더 밝고 고르게”···디자인 자유도·전력효율 ‘쑥’

V2V·V2P 커뮤니케이션 지원 ‘픽셀 라이팅’···“내년 개발 완료 목표”

 

 

LG이노텍(대표 문혁수)은 올해로 상용화 10주년을 맞는 ‘넥슬라이드(Nexlide·Next Lighting Device)’를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조명 모듈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차량 조명은 시야 확보·신호 전달 등 운전자의 안전운행을 돕는 단순 점등장치로 오랜 기간 머물러 왔다. 하지만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접어들면서, 차량 조명의 역할과 가치가 부쩍 높아졌다. 

 

세련된 자동차 외관을 디자인하여 브랜드 차별화를 꾀하는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을 중심으로, 차량 조명이 새롭게 각광받기 시작한 것이다. 

 

LG이노텍의 차량용 플랙서블 입체조명 모듈 ‘넥슬라이드’는 이 같은 미래 모빌리티 트렌드를 적중한 차세대 차량 라이팅 솔루션으로 평가받으며, 글로벌 완성차 고객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넥슬라이드’는 주간주행등,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RCL, Rear Combination Lamp, 후미등, 정지등, 방향 전환등 포함) 등 차량의 다양한 곳에 자유롭게 적용 가능하다.

 

LG이노텍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LG이노텍은 지난 2014년 ‘넥슬라이드-A’ 양산을 시작으로, 지난해 개발에 성공하여 최근 양산에 돌입한 ‘넥슬라이드-M’까지 총 9개 라인업을 시장에 선보였다. ‘넥슬라이드’는 현재까지 한국을 비롯한 북미, 유럽, 일본, 중국 등 국내외 9개 완성차 브랜드 88개 차종에 장착돼, 세계 각지 도로를 누비고 있다. 

 

‘넥슬라이드’는 지난 10년간 연평균 매출 47%의 가파른 성장률을 보이며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의 주력 제품으로 거듭났다. 지난달 기준 ‘넥슬라이드’의 누적 수주는 146건에 달한다. 

 

‘넥슬라이드’는 얇은 기판에 여러 개의 광원(光源) 패키지, 부드럽게 휘어지는 소재인 광학 레진, LG이노텍의 독자적인 미세 광학패턴 기술을 적용한 고성능·고신뢰성 광학필름 등을 붙여 만든다. LG이노텍은 200여 건이 넘는 기술 특허 획득을 통해 ‘넥슬라이드’ 관련 독점 기술을 확보했다. 

 

‘넥슬라이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면광원(표면이 균일하게 빛나며 두께가 없는 광원)을 구현하기 위해 점광원에 빛을 고르게 퍼지도록 하는 ‘이너렌즈(Inner Lense)’ 등과 같은 부품을 사용해야 했다. 

 

그러나 LG이노텍의 특허기술로, 추가 탑재해야 했던 부품 수를 20% 이상 줄일 수 있었다. 모듈 두께를 슬림화할 수 있었던 비결도 여기에 있다. 모듈 두께가 슬림해질수록 좀 더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해지고, 차량 디자인의 설계 자유도가 높아진다.

 

가장 최신형 모델인 ‘넥슬라이드-M’의 경우, LG이노텍은 공기층(Air Gap)을 아예 없앤 새로운 공법을 도입하여 모듈 두께를 기존 제품의 30% 수준으로 슬림화하는 데 성공했다. 

 

두께를 최소화하면서도, 차량 조명의 밝기는 더욱 높인 것이 ‘넥슬라이드’의 또 다른 강점이다. ‘넥슬라이드-M’은 기존 제품 대비 밝기가 4배 증가하여,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s)의 글로벌 법규 기준인 500칸델라(cd, 광원의 밝기를 나타내는 단위)까지 빛을 낼 수 있다. 

 

이처럼 업계 최고 수준의 밝기를 확보하면서, 고객은 ‘넥슬라이드’의 다양한 라인업을 활용하여 조명의 용도 및 장착 위치에 따라 컬러와 밝기를 맞춤 설계할 수 있게 됐다.

 

‘넥슬라이드’를 적용하면 소비 전력을 줄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모듈 밝기가 높아지면서 적은 전력으로 충분한 밝기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 전비(전기차의 연비)를 줄일 수 있어, 미래 모빌리티 시대 ‘넥슬라이드’의 부가가치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최근 완성차 시장에서는 차량 그릴에 조명을 장착하여 운전자와 운전자(V2V), 운전자와 보행자(V2P) 간 커뮤니케이션 역할을 하거나, 특정 컬러로 자율주행차의 주행 상태를 표시하는 등 차량 조명의 역할을 기존 대비 한층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트렌드에 발맞춰, LG이노텍은 다양한 문구 및 애니메이션 효과를 낼 수 있는 픽셀 라이팅(작은 입체 조명을 반복적으로 배치하는 조명 디자인) 기술 개발을 2025년까지 마무리한다는 목표다. 

 

이와 더불어 중저가 전기차 OEM으로 고객을 확대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을 높인 ‘차세대 넥슬라이드’도 내년까지 개발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유병국 전장부품사업부장(전무)은 “‘LG이노텍은 지난 10년간 ‘넥슬라이드’를 통해 독보적인 차량 조명 모듈 사업 역량을 글로벌 시장에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차별적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선보이며, 차량 조명 모듈을 조 단위 사업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