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은 검찰을 김건희 로펌 삼을 건가"

최민석 대변인 "이창수 중앙지검장 내정은 김건희 털끝 하나 건드리지 말라는 사실상의 ‘수사 지침’”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1:39]

민주당 "대통령은 검찰을 김건희 로펌 삼을 건가"

최민석 대변인 "이창수 중앙지검장 내정은 김건희 털끝 하나 건드리지 말라는 사실상의 ‘수사 지침’”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4/05/14 [11:39]

“친윤 검찰 인사로 김건희 수사는 또다시 지연되거나 면죄부 수사로 흐를 수밖에 없다”

“결국 답은  김건희 특검뿐...피하면 피할수록 김건희 특검 필요성과 국민 분노 커질 뿐”

▲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디오르백 수수 사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수뇌부가 5월 13일 전격 교체됐다. 

 

앞서 법무부는 이날 오후 대검 검사급 검사(검사장급) 39명에 대한 신규 보임(12명) 및 전보(27명) 인사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및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서울중앙지검 지휘부가 전격 교체됐다. 서울중앙지검 자리에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최측근으로 분류된 이창수 전주지검장이 부임한다.

 

명품 가방 수수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하던 김창진 1차장검사는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자리를 옮기며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하던 고형곤 4차장검사는 수원고검 차장검사로 부임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같은 검찰의 인사를 두고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과 검찰을 김건희 여사의 개인 로펌으로 삼을 셈이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5월 14일 오전 서면 브리핑을 내어 “국민께선 총선을 통해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의혹을 해소하라고 명령했지만, 윤 대통령은 민정수석 부활에 이은 전격적인 검찰 인사로 이를 거부했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이어 “이원석 검찰총장의 임기가 4개월여 남은 시점에서 전격적으로 단행된 검찰 간부 인사로 대통령실과 갈등설이 있던 인사들이 ‘친윤 검사’로 교체되었다”고 전하면서 “검찰을 이끄는 이 총장과 인사 소통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총장은 인사 조율 여부에 답하지 않으면서도 ‘인사는 인사고 수사는 수사’라며 우회적으로 불만을 밝혔다”고 짚은 뒤 “특히 김건희 여사 소환조사를 강조하던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을 이창수 전주지검장으로 교체한 것은 김건희 여사는 털끝 하나 건드리지 말라는 사실상의 ‘수사 지침’”이라고 덧붙였다.

 

이 검찰총장은 5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는 길에 검찰 고위급 인사에 관한 질문을 받자 “인사는 인사이고 수사는 수사”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취재진이 ‘김건희 여사 수사 방침에 향후 제동이 걸린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질문을 받자 “어느 검사장이 오더라도 수사팀과 뜻을 모아서 일체의 다른 고려 없이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서만 원칙대로 수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한 것이다.

 

최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끝내 총선 민의를 무시하고 검찰을 김 여사를 법의 심판으로부터 지킬 개인 로펌으로 삼았다”고 비꼬면서 “대통령이 나서서 사법정의를 무너뜨리는 법치국가가 대체 어디 있느냐?”고 개탄했다.

 

아울러 “이번 친윤 인사로 인해 검찰의 김건희 여사 수사는 또다시 지연되거나 면죄부 수사로 흐를 수밖에 없다”면서 “결국 답은 국민께서 명령한 대로 김건희 여사 특검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최 대변인은 끝으로 “윤 대통령은 김건희 특검을 피하면 피할수록 특검의 필요성과 국민의 분노는 커질 뿐임을 명심하고, 법과 정의마저 무너뜨리는 행위를 당장 멈추라”고 경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