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경관조명 562일 만에 다시 불 밝혔다

2022년 힌남노 이후 경관조명·소통보드 중단... 3월21일부터 운영 재개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5:48]

포항제철소 경관조명 562일 만에 다시 불 밝혔다

2022년 힌남노 이후 경관조명·소통보드 중단... 3월21일부터 운영 재개

송경 기자 | 입력 : 2024/03/27 [15:48]

▲ 포항제철소 야간 조명.


포스코 포항제철소 경관조명이 562일 만에 다시 불을 밝혔다.

 

포스코가 태풍 힌남노로 중단됐던 포항제철소의 야간 경관조명과 소통보드 운영을 3월 21일 저녁부터 재개했다. 지난 2022년 9월 6일, 힌남노 태풍으로 소등된 이후 562일 만이다.

 

포스코는는 2016년 포항시와 손잡고 포항제철소에 세계 최대 규모의 6km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하여, 해상 누각이 있는 영일대 해수욕장과 함께 지역의 대표 관광명소로 인기를 끌었다.

 

경관조명은 총 3만개의 LED 조명과 60km에 달하는 광케이블을 통해 연출을 제어하며, 영일대 해수욕장 인근 뿐만 아니라 해도동에서 환여동까지 이어지는 18km의 수변로 어디에서나 아름다운 빛의 향연을 감상할 수 있다.

 

그리고 같은 날, 포항시민과 관광객들의 소통 창구 역할을 해온‘소통보드’도 경관조명과 함께 운영을 재개한다.

 

지난 2010년 준공된 초대형 LED 전광판인 소통보드는 공익 이벤트 안내와 시민들의 축하 메시지 등을 신청을 받아 다양한 형태의 글과 그림, 영상으로 송출해왔다.

 

▲ 포항제철소 소통보드 신청 포스터.



포항제철소는 송도동과 해도동에 각각 설치된 두 개의 소통보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시선을 압도하는 대형 전광판은 포항제철소 경관 조명과 어우러져 멀리 떨어진 송도와 영일대 해수욕장, 환호공원 등 인근 관광지에서도 선명하고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

 

관광객들은 자신의 메시지가 소통보드에 송출되는 것을 보기 위해 영일대와 송도 주변의 식당, 카페 등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어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포스코가 2021년 11월에 준공하여 포항시에 기부 채납한 환호공원 스페이스워크에서 포항제철소의 경관조명과 소통보드를 한눈에 볼 수 있어, 더 많은 관광객들이 포항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소통보드 신청 홈페이지는 주소창에 URL(http://park1538.posco.com/sotong)을 입력하거나, 포털사이트에 '포스코 소통보드'를 검색해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신청할 수 있다. 포스코 홈페이지 ▶ 홍보채널 ▶ 소통보드를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란에 성명, 연락처, 메시지 내용(32자 내외, 이미지 및 동영상), 희망 시간, 장소(송도/해도 택1)을 입력하면, 해당 메시지는 원하는 시간대에 10분간 송출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