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베트남 금융· ICT 인재 양성 업무협약' 체결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7:08]

한화생명, '베트남 금융· ICT 인재 양성 업무협약' 체결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4/02/29 [17:08]

29일, 베트남 다낭에서 베트남 금융· ICT 인재 양성 MOU 체결

금융· ICT 교육 인프라 구축부터 미래 인재 발굴과 육성까지 진행

베트남 진출 16년 차 한화생명, 꾸준한 사회공헌으로 지역 사회와 상생

 

▲ 한화생명과 한-베 ICT 대학,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29일 베트남 금융·ICT 미래인재 양성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화생명 베트남 법인 황준환 법인장(앞줄 오른쪽)과 후잉 꽁 팝(Huynh Cong Phap) 한-베 ICT 대학 총장(앞줄 가운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사회공헌 협력본부 정수영 팀장(앞줄 왼쪽) 등이 업무협약식이 열린 다낭 한-베 ICT 대학교 대회의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화생명(대표이사 여승주 부회장)이 글로벌 기업으로서 현지 지역 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베트남 미래 인재 발굴과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

 

한화생명은 현지 시각으로 29일 오전, 베트남 다낭에서 현지 파트너인 다낭 국립대 산하 한-베 ICT 대학교 및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베트남 금융· ICT 미래 인재 양성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한화생명 황준환 베트남 법인장과 후잉 꽁 팝(Huynh Cong Phap) 한-베 ICT 대학 총장 등 주요 관계자 및 한-베 ICT 대학 핀테크 전공 대학생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다낭 국립대 산하 한-베 ICT 대학교는 다낭대 산하 전문 단과대학을 모체로, KOICA 역량강화사업을 통해 2020년 ICT 분야 특화 4년제로 승격한, 베트남 내 유일한 4년제 ICT 특성화 국립대학이다.

 

한화생명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번 협약에 따라 한화생명은 연내 베트남 금융· ICT 분야 미래 인재 양성 사업을 위한 단계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핀테크 특성화 교육을 위한 인프라 및 교육 과정을 구축하고 베트남 미래 세대와 교수진의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베트남 현지에서 관심이 높은 ICT 분야와 관련, 베트남의 국가 교육 사업 전략과 결을 맞춰 한화생명의 금융· 핀테크 노하우를 전하게 된다.

 

한화생명 홍정표 커뮤니케이션실 부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은 한화생명이 그동안 진행해 온 지역 주민과 아동 보호를 위한 사회 공헌을 넘어서, 베트남 진출 16년 차를 맞아 한국과 베트남 양국의 미래 세대를 위해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한층 더 의미 있는 시도”라며, “한화생명의 핀테크 노하우를 녹인 금융· ICT 교육 인프라 구축부터 인재 발굴, 미래 세대 육성을 통해 앞으로도 베트남 현지의 지역 사회 일원으로서 상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은 2014년부터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베트남 정부와 함께 지역 의료 인프라 구축 및 의료 서비스 지원, 아동과 산모의 건강 보호를 위한 아동병원 신축, 아동학대 예방과 양육 환경 조성을 위한 대국민 인식개선 캠페인 등을 꾸준히 펼쳐 온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둘째주 주간현대 125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