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5차 PT' 촌스럽고 오래된 것 같다"

엑스포 참패 관련 "무능이라는 게 총체적 진단" "이런 상황 올 동안 컨트롤타워가 전혀 예상치 못했던 것 아닌가"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4:51]

탁현민 "'5차 PT' 촌스럽고 오래된 것 같다"

엑스포 참패 관련 "무능이라는 게 총체적 진단" "이런 상황 올 동안 컨트롤타워가 전혀 예상치 못했던 것 아닌가"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3/11/30 [14:51]

"첫 번째 실패 원인은 지역적으로는 부산, 정치적으로는 여당 혹은 보수 편향 인사로 전체적인 판 짜진 것"

"두 번째 실패 원인은 전문가 불러 다양한 의견 구하지만 그 결정적 판단은 비전문가들이 앉아서 한다는 것"

"비전문가들이 앉아서 판단하면서 전문성 사라지고 비전문가들 취향만 남게 된 게 '5차 PT'의 결과라고 생각"

 

 

▲ 탁현민 전 비서관.  © 뉴시스

 

2030 부산 엑스포 유치전이 참패로 끝나면서 '5차 PT'를 둘러싸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이 같은 'PT' 논란에 대해 "촌스럽고 오래된 것 같다"고 평가했다.

 

11월 30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탁 전 비서관은 진행자가 'PT 논란'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질문하자 "전반적으로 보자면 일반 국민들의 평가가 가장 정확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탁 전 비서관은 "사실 내용적으로 구색을 갖추긴 했다"면서도 "시선을 잡아끄는 셀럽들을 배치하고, 반복적인 메시지를 통해 투표 직전 사람들의 마인드를 세팅하려고 했고, 문법적으로는 틀린 게 아니다"고 짚었다. 

 

누리꾼들이 '5차 PT'에 가수 싸이가 등장한 것에 대해 "언제 적 <강남 스타일>이냐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건 비교를 통해 평가할 수 있는데 사우디는 같은 시간 PT에 여성 연사들로만 쭉 채웠다"면서 "그 장면을 보면서 이건 누가 봐도…"라며 두 나라의 '마지막 PT'에 수준 차이가 컸음을 지적했다. 

 

이어 "국제사회에서 '5차 PT'가 엑스포의 모든 결정을 하는 건 아니다"면서도 "엑스포 유치의 최종적인 결정에서 '5차 PT'가 가장 유효한 어떤 카드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마지막 PT의 문제 때문에 우리한테 올 표가 떨어진 것으로 연결될 수도 있느냐'고 묻자 "우리는 ‘BUSAN is READY’가 대표적인 슬로건이었지만 다른 나라들은 그렇지 않다"면서 PT 전략의 문제점을 짚었다.

 

그는 "사우디 같은 경우 미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고 이전에 엑스포를 유치한 오사카의 경우 우리와 함께 새로운 삶을 시작해보자, 이런 식의 특정한 지역이나 그 지역의 특성을 알려서 여기서 (엑스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탁 전 비서관은 2030 엑스포 유치전 실패 직후 SNS에 "때론 무능보다 악한 것은 없다"는 글을 올려 주목을 끌었다.

 

진행자가 이 글과 관련 '한마디로 무능의 결과로 진단하느냐'고 질문하자 "무능이라는 게 총체적인 진단"이라고 답하면서 "이런 상황까지 올 동안 국가의 프로젝트 컨트롤타워가 전혀 예상치 못했던 것 아니냐"는 말로 윤석열 정부의 외교력·정보력 등 총체적 무능을 문제 삼았다. 

 

그러면서 엑스포 유치전 직전까지 '백중세' '따라잡았다' 식의 언론보도 행태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날렸다. 

 

그는 "사실 언론도 할 말이 없다"면서 "물론 일방적으로 제공받는 정보에 따라 기사를 썼다고는 할 수 있겠지만 그렇게 해서 면피가 되는 게 아니다"고 힐난했다.

 

이어 "전반적인 무능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며 정부와 언론을 싸잡아 비판했다. 

 

탁 전 비서관은 엑스포 유치전 실패의 원인에 대해 2가지 이유를 들며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는 "먼저 이번 엑스포 유치 과정을 보면 지역적으로는 부산에, 정치적으로는 여당 혹은 보수 편향 인사들로 전체적인 판이 짜진 것"이라면서 "실무자뿐만 아니라 전문가들을 초빙하는 과정도 그렇다. 가뜩이나 사람들이 부족하고 흔히 이야기하는 인재나 능력자들이 부족한데 그것을 다시 지엽적이고 정치적인 이유로 분할해서 사용했다는 게 근본적인 (실패) 원인 중에 하나라고 본다"고 짚었다. 

 

두 번째 원인에 대해서는 "전문가를 불러서 다양한 의견을 구하고 행사들을 기획하거나 이번처럼 PT 같은 것도 맡기지만 그 결정적 판단을 비전문가들이 앉아서 한다"고 지적했다. 

 

진행자가 '누구를 지칭하느냐'고 묻자 "기본적으로는 이번 프로젝트의 최고 책임자라고 할 수 있는 장성민씨 같은 경우가 대표적이지만 꼭 어떤 특정인에 대한 이야기라기보다는 어떤 분위기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답한 뒤 "광고를 전문가에게 맡기고 그 광고 내용에 대한 판단을 비전문가들이 앉아서 한다. 결국 그 전문성은 사라지고 비전문가들의 취향만 남게 된다. 그게 이번 5차 PT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