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수면맞춤형 '비력스 매트리스' 3종 출시

최적의 착와감 등 수면 취향 따라 꼭 맞는 매트리스 선택할 수 있어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3/11/27 [10:00]

코웨이, 수면맞춤형 '비력스 매트리스' 3종 출시

최적의 착와감 등 수면 취향 따라 꼭 맞는 매트리스 선택할 수 있어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3/11/27 [10:00]

신제품 BEREX 매트리스 출시…4개월마다 매트리스 케어 서비스 제공

렌털 기간 동안 탑퍼·커버 새것으로 1~3회 무상 교체 등 위생성 UP

▲ 코웨이가 최신 트렌드에 맞춰 제품별 각기 다른 수면 취향을 만족시키는 비렉스 매트리스 3종을 합리적인 가격에 렌털을 하고 있어 인기를 얻고 있다.

 

숙면에 대한 현대인의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나에게 맞는 매트리스’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과거 브랜드나 사이즈, 예산에 맞춰 선택하던 것과 달리, 체형과 허리 건강, 착와감(누웠을 때 느낌) 등 나에게 맞춤인 제품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면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매트리스를 고르는 것이다.

 

코웨이는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춰 제품별 각기 다른 수면 취향을 만족시키는 비렉스 매트리스 3종을 합리적인 가격에 렌털을 하고 있어 인기를 얻고 있다.

 

 

■ 나에게 꼭 맞는 착와감 선택

비렉스 시그니처 매트리스 컴포트는 좋은 수면을 위해 투자하는 신혼부부나 중년 고객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제품은 집에서도 호텔 침대를 뛰어넘는 편안함을 주는 호텔형 프리미엄 매트리스로, 2개의 스프링으로 설계된 ‘듀얼 서포트 시스템’이 신체를 이중으로 지지해 부드러우면서도 세밀한 부위별 지지력을 제공한다. 또한, 매트리스 상단에 적용된 ‘컴포트 탑퍼’는 통기성과 함기성이 뛰어난 양모와 마이크로화이버 패딩이 함유되어 호텔 침구 같은 포근함과 푹신함을 제공해 숙면을 돕는다.

 

비렉스 더블 사이드 매트리스는 평소 컨디션에 따라 매트리스 경도를 바꾸거나, 부부 간 경도 취향이 다른 소비자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용자의 컨디션, 취향에 따라 언제든 매트리스 착와감을 변경할 수 있도록 양면의 경도가 다른 리버서블(reversible) 탑퍼가 내장돼, 간단하게 뒤집는 것만으로 언제든 내 몸에 꼭 맞는 착와감으로 변경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리버서블 탑퍼는 좌우 분리형으로 좌우 각각의 경도를 변경할 수 있어, 한 침대를 같이 사용하는 사용자들이 각자 컨디션, 수면 습관, 취향에 맞게 착와감 선택이 가능해 결혼 생활을 시작한 신혼부부에게 안성맞춤이다.

 

비렉스 엘리트 매트리스는 탄탄한 지지력과 뛰어난 위생성 덕분에 장시간 수면하는 성장기 자녀에게 최적이다. 코웨이 매트리스 중 가장 탄탄한 ‘엑스트라 하드(Extra Hard)’ 경도가 적용돼 긴 수면 시간 동안 허리를 안정적으로 지지하고 올바른 자세로 숙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코웨이의 ‘시그니처 독립 스프링’이 인체 곡선에 따라 체압을 효과적으로 분산시켜 편안함을 극대화한다. 또한, 신체가 직접 닿는 매트리스 상단은 분리형 워셔블 커버로 구성해 위생성을 한단계 높였으며, 자사 매트리스 중 가장 낮은 높이(260mm)로 설계돼 뒤척임이 많거나 움직임이 많은 아이들이 사용하더라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 사진은 비렉스 엘리트 매트리스 인테리어컷.

 

■ 매트리스 케어&탑퍼·커버 교체 서비스

코웨이는 렌털 고객 및 멤버십 고객이 수면 환경을 항상 위생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매트리스 케어 서비스’와 ‘탑퍼·커버 교체 서비스’를 제공해 매트리스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코웨이 매트리스 케어 서비스는 4개월마다 위생 전문가인 홈케어 닥터가 방문해 전문 장비를 활용해 진행되며, 매트리스 오염 측정을 시작으로 침대 프레임 클리닝, 침대 프레임 워싱, 사이드 엣지 클리닝, 매트리스 클리닝, UV 살균, 진드기 패치 부착 등 총 7단계로 구성된다.

 

뿐만 아니라, 비렉스 매트리스 렌털 고객은 약정 기간 중 1~3회 탑퍼 또는 커버를 새것으로 교체할 수 있다. 신체가 직접 닿는 매트리스 탑퍼 또는 커버 교체로 언제나 새 침대처럼 사용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