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중하순~내년 1월 초순은 민주당 혁신의 시간”

홍익표, “야당은 거대한 여당에 맞서 승리하기 위해 작은 힘이라도 모야야”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3/11/24 [16:04]

“12월 중하순~내년 1월 초순은 민주당 혁신의 시간”

홍익표, “야당은 거대한 여당에 맞서 승리하기 위해 작은 힘이라도 모야야”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3/11/24 [16:04]

 

홍익표(사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월 중하순 또는 늦어도 내년 1월 초선부터 인적 쇄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11월 21일 서울 종로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편집인 포럼에 참석해 “모든 분과 함께 힘을 모으고 어떤 분을 선거 전면에 내세울지는 전략과 구도에서 나온다”면서 “그 과정에서 헌신하거나 희생해야 할 분들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거대한 정부여당의 큰 힘에 대항해서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 작은 힘이라도 모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당 혁신의 시간은 지금이 아니다”라며 “공천이 마무리되려면 빨라야 내년 2월이고 그 전에 인적 쇄신 등이 마무리될 시점인데 정치개혁의 시간이 그렇게 늦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민에게 어필하는 시간은 그때가 일반적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빠르면 12월 중하순, 늦으면 내년 1월 초순부터 민주당 혁신의 시간이 온다”며 “당내 통합과 이후 좀 더 열린 자세로 외부의 좋은 분을 영입하는 것은 일차적으로 당 대표 역할이 크겠지만 저도 해야 할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표의 총선 역할론에 대해선 “정치인은 국면마다 결심과 결정을 해야하기 때문에 이 대표 체제로 간다는 기본 원칙 하에서 다양한 이 대표의 판단이 있을 것이고, 그 판단은 고스란히 이 대표의 몫”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 혁신계를 중심으로 제기된 이 대표 험지 출마론에 대해선 “너무 앞서간 주장”이라며 “내년 선거를 어떤 구도로, 어떤 전략을 제시하고 심판받을지 아무 틀이 없다. 큰 틀의 전략과 구도가 정해진 다음에 생각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당 지도부·친윤계 총선 불출마 및 험지 출마 등을 골자로 한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안에 대해 “기대감이 많지만 방향이 잘못됐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향해서가 아니라 반대로 가 있고 국민의힘에서 얼마나 수용될지 모르겠다”며 “인재 영입은 이철규 위원장이 맡았는데 그것이 김기현 대표의 역설적인 것을 보여주는 것 아니냐”고 비꼬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