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윤 대통령, 한동훈 비대위원장 시킬 것"

“검찰총장은 명령 통하지만 대통령은 명령 안 통해…한동훈도 대통령 명령 안 들어 (한동훈비대위) 실패의 길로 갈 것”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3/11/16 [11:39]

박지원 "윤 대통령, 한동훈 비대위원장 시킬 것"

“검찰총장은 명령 통하지만 대통령은 명령 안 통해…한동훈도 대통령 명령 안 들어 (한동훈비대위) 실패의 길로 갈 것”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3/11/16 [11:39]

한동훈 출마? “강남벨트나 비례대표 갈 것…붙을 곳으로 가면서 (비대위원장으로) 전체를 지휘할 수 있겠나”

“양지 있던 권성동·김기현장제원 험지 보내고 그 자리 검핵관 넣을 것…그렇기 때문에 한동훈 (비대위) 갈 것”

인요한 '대통령 시그널' 발언에 대해 “대통령실 시그널 자체가 당무 개입 아닌가” “윤 대통령 국민 속여 거짓말”

 

▲ 박지원 전 국정원장.     ©뉴시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의 ‘대통령 시그널’ 발언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또 국민을 속인 거짓말”이라고 힐난했다.

 

11월1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박 전 원장은 진행자가 ‘어제 인 위원장이 대통령 시그널 받았다고 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당무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대통령 측에서 왜 인요한 위원장한테 신호를 보내느냐”면서 “시그널 자체가 당무 개입 아니냐?”고 반문했다. 

 

박 전 원장은 또한 “처음부터 개입하면서 당무 개입 안한다고 하면 국민이 대통령을 믿겠느냐?”면서 “대한민국 최대의 개혁은 윤석열 대통령이 변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인 위원장이 ‘장제원 의원과 김기현 대표를 주저앉히려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인 위원장이 잘 질러대어 언론이 주목한다”고 짚은 뒤 “그렇지만 이미 윤 대통령의 레임덕이 시작된 것을 읽어야 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내 경험에 의하면 측근이 보따리를 싸면 레임덕”이라면서 “인 위원장이 윤핵관을 험지로 보내려 하자 장제원 의원은 보란 듯이 버스 92대에 4200명(을 동원)해서 내가 왜 (험지에) 가느냐며 사자후를 토하고, 권성동 의원은 ‘나는 윤핵관 아니다’고 해버린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건 이미 측근들, 개국공신들이 윤 대통령은 실패하는 대통령이 되기 때문에 내가 살아야겠다고 보따리 싼 것”이라면서 “이게 레임덕”이라고 재차 짚었다. 

 

박 전 원장은 김기현 대표의 사퇴설과 관련, “12월까지 이런 상태(김기현 체제)로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인 위원장은 질러대지만 될 동 말 동 하고. 영남에 있는 중진들, 주호영 의원은 ‘내가 대구에서 정치 시작했는데 왜 대구를 떠나냐’고 한다”면서 “(중진들이) 다 (험지에) 안 가면 이준석 신당은 더 살이 찌는 것이고, 그리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인 위원장은 호랑이를 그리려다가 고양이를 그려가고 쥐꼬리로 실천되기 때문에 인 위원장의 임기는 12월 말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당에서 누군가는 책임져야 되므로 김기현 대표가 물러가고 그때 비로소 비대위원회가 생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김기현 체제가 무너진 후 비대위원장은 누가 맡느냐’는 질문을 던지자 “상식적이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가야 한다”고 답하면서 “하지만 정치를 아는 원 장관은 안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 이유에 대해 “원 장관은 서울에서 나오려 하는데 (여당에선) 제주로 가라고 하지 않느냐”면서 “원 장관이 비대위원장을 맡으면 살신성인의 모습을 보여야 되니까 제주로 가야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성격상 원 장관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가족, 즉 한동훈 장관을 (비대위원장) 시킬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또한 “이제 윤핵관의 시대에서 검핵관의 시대로 넘어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그러니까 권성동, 김기현, 장제원은 모두 윤핵관 아닌가. 양지에 있던 그들을 험지로 보내고 그 자리에 검핵관들을 넣으려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한 장관이 (비대위원장으로) 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정치를 한 번도 안 해본 사람이 갑자기 비대위원장으로 와서 교통정리를 할 수 있겠느냐?’고 묻자 “윤 대통령이 문제가 있는 게 정치는 검찰 수사하듯 하고 검찰 수사는 정치하듯 한다”면서 “검찰총장은 명령이 통하겠지만 대통령은 명령이 안 통한다”고 짚었다.

 

이어 “한동훈 장관을 (비대위원장) 시켜서 명령하면 들을 것 같겠냐?”고 반문한 뒤 “안 들을 것이므로 (한동훈 비대위는) 실패의 길로 가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한 장관의 출마에 대해 “강남벨트 혹은 비례대표로 갈 것”이라면서 “혼신의 힘을 다하지 않아도 붙을 만한 곳으로 가면서 전체를 지휘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전날 한 장관 배우자의 봉사활동 장면이 언론의 조명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전략으로 움직이는 것”이라고 짚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