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예적금 5조…100억 보유 '다이아 수저'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자료 분석결과 5대은행 올해 7월 기준 미성년자 예적금 279만9703개 계좌에 5조513억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3/09/27 [11:42]

미성년자 예적금 5조…100억 보유 '다이아 수저'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자료 분석결과 5대은행 올해 7월 기준 미성년자 예적금 279만9703개 계좌에 5조513억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3/09/27 [11:42]

▲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 뉴시스


미성년자의 시중은행 예적금 잔액이 올해 5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의 올해 7월 기준 미성년자 예적금은 279만9703개 계좌에 5조51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시중은행의 미성년자 예적금은 지난 2020년 이후 계좌수는 꾸준히 줄어든 반면 잔액은 계속 증가했다. 2020년 300만9491개 계좌에 4조4630억원이 맡겨져 있던 것과 비교하면 계좌는 6.9%(20만9788개) 감소한 반면 예적금 잔액은 13.1%(5882억원) 늘었다.

 

구간별로 보면 '1000만원 미만' 예적금이 2조9866억원(260만8975개)으로 잔액 기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10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 1조5514억원(8만3842개)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 2247억원(1131개) ▲'5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 1612억원(2165개) ▲'5억원 이상' 1034억원(91개) 등의 순이었다.

 

올해 7월 기준 가장 많은 예적금을 갖고 있는 '다이아몬드 수저' 미성년자는 1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34억원, 25억7000만원이 뒤를 이었다.

 

2020년과 비교해 예적금 구간별 변동폭을 살펴보면 10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 예적금이 4230억원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계좌수도 2만972개 늘었다. 5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 예적금도 계좌와 잔액이 각각 462개, 394억원 증가했으며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 예적금은 계좌와 잔액이 178개, 488억원 늘었다.

 

반면 이 기간 5억원 이상 미성년자 예적금은 계좌수는 26개, 잔액은 175억원 줄었다. 1000만원 미만 예적금은 잔액은 944억원 증가했지만 계좌수는 19만1222개 줄었다.

 

유 의원은 "미성년자의 시중은행 예적금 보유 잔액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데 금융당국은 많은 잔액을 가지고 있는 미성년자들이 자금 형성 과정에 문제는 없는지 납세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지 꼼꼼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BehindTheScene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