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연구소 內 스마트십 운항 체험시스템 구축

“우리는 실내에서 오대양을 항해 한다~”

김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14/11/25 [14:06]

대우조선해양, 연구소 內 스마트십 운항 체험시스템 구축

“우리는 실내에서 오대양을 항해 한다~”

김민경 기자 | 입력 : 2014/11/25 [14:06]
▲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스마트십 운항 체험 시스템 전경     ©주간현대

서울중앙연구소 모형 선박 조종과 모니터링 시스템 마련
첨단 기술 적용된 체험 및 실습 가능…수주 경쟁력 강화

[주간현대=김민정 기자] 실내에서 배를 조종하면서 연비 효율성과 환경오염 물질 배출량까지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개발됐다.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사장 고재호)은 서울 중앙연구소 내에 회사가 개발한 스마트십 관련 기술을 체험 및 실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차세대 선박 시장을 선도 중인 대우조선해양은 이를 계기로 관련 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네 가지 스마트십 기술을 연계한 장비로, 선박 모형 조종과 운항 정보의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다.

주요 시스템인 LiNGC(Locally iNtegrated & Globally Connected)는 선박 내부는 물론 육지에서도 기계 작동 상황, 항해 성능 전반을 효율적으로 관찰할 수 있게 해주는 선박 모니터링 장치이며, NAPA-DSME POWER은 연료소비량을 최적화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설비 관리 솔루션인 CMMS(Computerized Maintenance Management System) 는 상황 별로 운항 관련 적정 수치를 제공해, 선박의 효율성은 높이되 유지·운영비를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 IP 기반 네트워크 통합 시스템인 DIPS(DSME IP Network System) 또한 적용됐다.

앞으로 대우조선해양은 이 장비를 활용해 추가적인 스마트십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고객사 측의 회사 방문 시 직접 시연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회사의 기술 경쟁력을 입증하는 데도 활용할 계획이다. 연료효율성 최대화와 환경오염물질 배출 최소화를 목적으로 하는 스마트십 기술이 개선되면, 수주 경쟁력이 강화되고 고객 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다.

장비 구축과 관련해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시설을 활용해 회사의 스마트십 기술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첨단기술 개발을 선도할 계획”이라며,“이를 통해 고객사와의 신뢰를 굳건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imstory2@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