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첨단 다목적무인차량 성능 시연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1:20]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첨단 다목적무인차량 성능 시연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2/12/01 [11:20]

미 국방부, 국내 첫 해외비교성능시험 무인차량으로 선정…'한화의 첨단 무인체계 관심'
미군 유무인복합 장갑차 사업도 참여…'차세대 기술로 미국 시장 진출할 것'

 

▲ 다목적무인차량 아리온스멧.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첨단기술 기반의 차세대 로봇·무인체계를 세계 최강의 미군을 대상으로 선보였다. K9 자주포 등 기존의 기동·화력 무기는 물론 미래의 첨단 기술도 선도해 미국 등 선진 시장으로의 진출 및 수출 역량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1월29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주한미군 평택 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미래형 다목적무인차량인 '아리온스멧(Arion-SMET1))'의 성능 시연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아리온스멧'은 'Autonomous and Robotic systems for Intelligence Off-road Navigation – Small Multi-purpose EquipmenT'의 약자로 야지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소형 다목적 무인차량을 뜻한다.


이번 성능 시연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와 무인 차량체계를 공동으로 연구하는 미 육군 전투력발전사령부(DEVCOM) 예하의 지상군 차량체계 연구소(GVSC)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아리온스멧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016~2019년까지 국내 최초로 민∙군 기술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한 4륜형 보병 전투지원용 다목적무인차량의 최신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앞서 미 국방부는 국내에서 개발된 군용 무인차량 중 처음으로 아리온스멧을 해외비교성능시험(FCT2)) 대상 장비로 선정하는 등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첨단 지상 무인체계 기술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해외비교성능시험'이란 'Foreign Comparative Test'의 약자로, 미 국방부가 동맹국이 보유한 우수한 국방 기술을 평가하여 미군의 주력 무기체계 개발 ' 도입에 필요한 핵심 기술 또는 플랫폼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를 가리킨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배포한 이 보도자료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날 보병부대의 유∙무인 복합운용에 최적화된 아리온스멧의 ▲ 원격∙자율주행 ▲ 장애물 회피 ▲자율 복귀 ▲ 총성 감지 ▲차량∙병사 추종 등 고위험 전장에서 병사 대신 전투를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마크 홀러(Mark A. Holler) 미8군 작전부사령관을 비롯한 미군 주요 지휘관들이 참석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 서영우 임원은 "아리온스멧은 지난해 대한민국 육군의 수출용 무기체계 군 시범운용에서도 탁월한 성능과 전술운용이 검증됐다"며 "주한미군과 시범운용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향후 미 국방부의 성능비교 프로그램도 완벽히 수행해 미군의 신속획득 사업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아리온스멧의 적재중량은 550kg으로 기존 대비 2배 이상 늘어나 전투물자 수송과 부상자 수송 등 전투지원 능력이 대폭 향상됐다. 1회 전기충전으로 100km 이상 주행도 가능하다. 산악지형 등에서 원격 통신이 끊겨도 스스로 복구하거나 최초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스마트 자율복귀' 기능도 갖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배포한 이 보도자료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독자 개발해 아리온스멧에 탑재한 원격사격통제체계는 목표물을 자동으로 조준 및 추적할 수 있고, 총성을 감지해 스스로 화기를 돌려 공격할 수 있는 근접전투 지원 능력도 갖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상 무인체계와 유무인복합운용(MUM-T: Manned-Unmanned Teaming) 기술 개발 등 국내 방산 시장에서 차세대 무인체계 기술을 선도하면서 지난 2006년 이후 ▲ 폭발물탐지제거로봇 ▲ 소형정찰로봇 ▲ 무인수색차량 ▲ 원격사격통제체계 등 15종 이상의 국책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또 미국 군용차업체인 오시코시와 협력해 미 육군의 차세대 유무인복합 장갑차(OMFV)에 적용될 기술개발에 참여하는 등 무인체계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력도 인정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21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